기사 (전체 2,76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월드토픽] 조조 무덤, 중국 당국 ‘인정’
조조가 왜 나왔지? 검색어 ‘조조’ 등장에 일부 네티즌들은 물음표를 남겼다. 중국에서 조조의 무덤이 나타났다는 것인데... 논란의 조조 무덤 진짜일까?중국 허난성의 평원지대에서 발견된 고분이 삼국지 위나라의 시조인 조조의 무덤이라고 알려졌다.허난성은
김주향 기자   2018-03-26
[월드토픽] 폼페이오 ‘안전한 미국을...’, 틸러슨은 왜 경질...
폼페이오가 미국의 새로운 국무장관이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경질하고 후임으로 마이크 폼페이오 CIA 국장을 내정했다. 폼페이오의 선임 틸러스 장관은 대북 정책 등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의견 차를 보였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13
김주향 기자   2018-03-13
[사건사고] 지방시, 패션디자이너의 삶
“지방시 쇼가 열렸습니다. 한국의 셀러브리티 윤아와 민호도 지방시 옷을 입고 참석했죠”, “#지방시 쇼 참석을 위해 파리로 날아온 윤아와 #민호 가 오늘의 주인공!”, “비 내리는 파리의 아침, #지방시의 2018F/W 남녀 통합 컬렉션이 문을 열었습
김주향 기자   2018-03-13
[사건사고] 하비 웨인스타인, 유명 여배들에게 성추행...
배우 린제이 로한이 ‘성추문’으로 논란에 휩싸인 하비 웨인스타인을 옹호했다. 로한은 1월 1일 오전(현지시각) 인스타그램에 “하비 웨인스타인이 안쓰럽다”고 말했다. 그녀는 하비 웨인스타인에게 일어나는 일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향 기자   2018-02-27
[해외여행] 제3회 아바드리더시스템 장원여행
조금은 쌀쌀한 듯한 날씨에 낯익은 얼굴들이 인천 공항 앞에 하나 둘씩 보이기 시작했다...바로 아바드리더시스템 과거시험 장원으로 선발된 장원들과 급제를 다섯 번 한 준 장원. ‘제3회 아바드 장원 여행’ 동행자. 그들이다.공항에 모인 장원들의 얼굴에는
김효빈 기자   2018-02-25
[사건사고] 괌 지진, 여행 시 주의 사항은?
괌 지진 영상 속에는 화면이 마구 흔들린다. 그리고 괌 지진에 다양한 언어로 사람들은 소리를 지르며 두려움에 떨고 있다. 인터넷에 한 네티즌은 “내 친구 괌 놀러가려다가 다른 곳으로 바꿨는데 오늘 괌 6.0 지진...”이라며 말을 잊지 못했다.13일
김주향 기자   2018-02-13
[사건사고] 대만 지진 붕괴되고 땅이 갈라졌다 “쭈밍아!”
[코리아프레스 = 박귀성 기자] 대만 지진 발생, 대만 지진은 규모 6.1로 동부지역을 강타했다. 대만 지진으로 건물 수십채가 무너지고 도로 갈라졌으며 차도가 생선 비늘처럼 일어났다. 한밤중에 일어난 대만 지진 여파로 정정사태가 빚어져 사방은 암흑천지
박귀성 기자   2018-02-07
[월드토픽] 이방카, 영향력 있는 미국인
화려한 외모와 당당한 커리어우먼 이미지로 아버지에 버금가는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장녀 이방카. 이방카가 우리나라에 온다. 이방카는 자신의 이름을 따서 만든 의류 브랜드도 운영 중이다. 이방카는 2003년에 다큐멘터리 영화 ‘본 리치’에 출연했다. 이방
김아름 기자   2018-02-06
[해외여행] 몰디브, 여행 시 안전정보 밑줄 ‘쫙’
몰디브에서는 과거 1988년 11월 몰디브 상인과 손잡은 스리랑카 타밀 과격파로 추정되는 외국세력이 정부전복을 시도한 사건 및 2007년 9월에는 말레 시내에서 폭발물 폭발, 외국인 12명이 부상한 사건이 발생한 적이 있다.몰디브는 이슬람 수니파 국가
이수철 기자   2018-02-06
[해외여행] 몰디브, 현 상황 ‘엎친 데 덮친 격’
주 스리랑카 대한민국 대사관 홈페이지 공지사항에는 ‘몰디브 비상사태 선포 관련 신변안전 유의 당부’의 글이 올라왔다. 주 스리랑카 대사관에 따르면 몰디브 정부는 몰디브의 국가 안보와 공공 안전을 위해서 2월 5일부터 향후 15일간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
이수철 기자   2018-02-06
[사건사고] 일본 군마현 화산 폭발, 일본 여행 취소해야 하나?
일본 군마현에 화산이 폭발했다. 일본 군마현 화산 폭발 소식에 일본 군마현은 또 어떤 곳인지 궁금해 하는 네티즌들도 늘고 있다. 또한 일본 군마현 화산 폭발으로 인해 이미 일본 여행을 계획하고 있던 사람들도 혹시 못 가게 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 섞인
김아름 기자   2018-01-23
[해외여행] 피레네 산맥 위치는 어디?
피레네 산맥은 유럽 남서부, 프랑스와 에스파냐 두 나라의 국경을 이루는 산맥이다.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잘 간직한 프랑스의 피레네 절경을 보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피레네 산맥에 도착하면 그 장대함 한 번 더 놀라게 된다.13일 KBS2TV에서 작년
정한나 기자   2018-01-13
[사건사고] 발리 화산 용암분출 “초읽기 임박!”
[코리아프레스 = 박귀성 기자] 발리 화산이 심상치 않다. 발리 화산은 용암분출이 임박하면서 발리 화산 인근 주변은 지옥이 됐다. 인도네시아 발리 섬의 아궁 화산 분화가 수일째 계속 검은 화염으로 발리 공항이 폐쇄되면서 여행객 5만9천여 명의 발이 묶
박귀성 기자   2017-11-28
[사건사고] 중국 지진 강도 6.9급, 포항지진과 연관성 있나
[코리아프레스 = 박귀성 기자] 포항 지진이 적지 않은 피해를 우리나라에 안겨준데 이어 중국에서 강한 지진이 발생했다. 중국 언론매체들은 일제히 중국 지진이 돌발했다고 타전했다.중국 지진을 전한 중국 해방군보기자부는 ‘돌발 지진’에 대해 11월18일자
박귀성 기자   2017-11-18
[국제기구 회의] 아웅산 수치 로힝야족 학살 ‘모르쇠’ 일관
[코리아프레스 = 박귀성 기자] 미얀마 민주화의 영웅이자 실질적 정치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여사가 최근 정부군의 로힝야족 학살 소탕에 대해 눈을 감더니, 아웅산 수치 로힝야족 학살 ‘모르쇠’ 일관에 대해 국제사회의 비판이 날로 높아가고 있다.아웅산 수
박귀성 기자   2017-10-06
[사건사고] 멕시코 지진 7.1 현장 “지옥이 따로 없다!”
[코리아프레스 = 박귀성 기자] 태평양 불의 고리 동부에 속해 있는 멕시코에서 1985년에 발생한 멕시코 대지진 이후 32년만에 멕시코엔 큰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19일(현지시간) 규모 7.1의 강력한 지진이 발생한 거다
박귀성 기자   2017-09-20
[사건사고] 베네수엘라 최악의 유혈 폭동 선거 강행
[코리아프레스 = 박귀성 기자] 국민들의 폭력적 시위와 독재자 폭력 탄압으로 국제사회에서 지탄을 받고 있는 베네수엘라 선거 소식이다. 베네수엘라에서 최악의 유혈사태 선거가 치러졌다. 베네수엘라 ‘유혈낭자’한 제헌의회 선거 소식이다. 베네수엘라 제헌의회
박귀성 기자   2017-08-01
[사건사고] 일본 지진 5.3 홋카이도 아직 쓰나미 경고 없어
[코리아프레스 = 박귀성 기자] 日本 地震이 발생했다. 일본 홋카이도에 근교에서 지진이 발생했다는 소식이다. 일본 기상청은 1일 저녁 일본 지진 발생 발표했고 이에 대해 보도한 일본 매체들은 이번 일본 지진에 대해 일본 홋카이도 시부리 중동부 지역에
박귀성 기자   2017-07-02
[사건사고] 코미 전 국장 트럼프 탄핵 정국의 ‘핵폭탄’되나?
[코리아프레스 = 박귀성 기자] 미국과 러시아 수뇌부 내통설이 일파만파 논란을 낳고 있는 가운데 미국 의회에 증인으로 참석한 코미 전 국장의 폭로가 트럼프 탄핵 ‘핵폭탄’ 되나? 코미 전 국장의 폭로로 트럼프 탄핵의 도화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코미
박귀성 기자   2017-06-09
[사건사고] IS, 터키에 있는 이스탄불 테러배후 자처
[코리아프레스 = 김지윤 기자]오늘(2일) IS(이슬람국가)는 십자군의 보호자 터키에 대항한 성스러운 공격을 이어받아 칼리프국가의 영웅 전사가 기독교도의 휴일을 축하하는 유명 나이트클럽을 공격했다고 말했다. 터키의 매체에 따르면 경찰이 우즈베키스탄 또
김지윤 기자   2017-01-0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김효빈  |  편집인 : 김효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귀성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