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 사건사고
발리 화산 용암분출 “초읽기 임박!”발리 화산 최고 경고 단계 ‘대피령!’
박귀성 기자  |  skanskdl0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8  06:45: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프레스 = 박귀성 기자] 발리 화산이 심상치 않다. 발리 화산은 용암분출이 임박하면서 발리 화산 인근 주변은 지옥이 됐다. 인도네시아 발리 섬의 아궁 화산 분화가 수일째 계속 검은 화염으로 발리 공항이 폐쇄되면서 여행객 5만9천여 명의 발이 묶였다. 발리 화산이 국제적 제앙이 될 전망이다.

우리 정부는, 당분간 발리 화산 지역으로의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발리 아궁 화산에서 화산재가 수일째 솟구쳐 오르면서 어제 27일까지 만해도 수차례 분화하면서 분화구 상공 4천미터까지 연기 기둥이 치솟았다. 발리 화산 주변은 검은 화산재로 지옥같이 변했다.

인도네시아 재난당국은 발리 아궁 화산 경보를 최고 단계까지 올리고 용암 분출 가능성도 경고했다. 전문가들에 의하면 발리 화산 용암 분출이 임박했다. 누그로호 인도내시아 재난방지청 대변인은 발리 화산에 대해 “과거에 비해 더 큰 규모의 분출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발표했다.

   
▲ 발리 화산에서 27일 저녁 화산 분화구에서 화산재에 비친 용암이 검붉은 색의 화산재로 드러났다. 발리 화산 용암분출이 초읽기에 들어갔다고 전문가들이 관측했다.

발리 화산에서 검은 화산재 분출이 계속되면서 발리 공항도 지난 27일 오전부터 잠정 폐쇄됐다. 여행객 6만명 가까이 발리 화산으로 인해 발이 묶였다. 미국 여행객 카를로 오벤씨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발리 화산 사태에 대해 “카운터와 탑승구가 무기한 폐쇄됐다.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는데, 아마도 밤을 새야 할 것 같다”고 우려했다.

발리 화산은 이제 공항 폐쇄로 27일 오후 인천에서 발리로 떠날 예정이었던 대한항공을 비롯해 445편의 항공편 운항이 취소됐다. 발리 화산 용암분출 임박 소식이 발리에서 나오지도 발리로 떠나지도 못하게 된 거다.

발리 화산이 문제가 된 세계적인 휴양지 발리는 신혼여행객을 포함해 한국 관광객도 하루 평균 5백여 명이 찾고 있어 결항이 계속될 경우 피해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하지만 용암이 산비탈을 따라 흘러내리는 아비규환의 지옥 속으로 여행을 간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사안이다.

발리 화산 용암분출 임박설까지 대두 되면서 외교부은 발리섬과 인근 롬복섬 여행 자제를 당부했고, 국내 여행사들은 발리 예약 고객들의 취소 수수료를 면제해 주기로 했다. 세계 역사상 가장 강력한 화산 폭발은 1815년 4월 10일 발생한 인도네시아 숨바와섬의 탐보라 화산 폭발이다. 이 폭발로 삼각뿔 모양의 산정상 1600m가 통째로 날아갔고, 화산재가 대기권 넘어 성층권까지 치솟아 햇빛을 막는 바람에 전 세계 평균 기온이 1도가량 떨어졌다. 인명 피해도 엄청났다. 숨바와섬과 그 주변에서 약 9만명이 목숨을 잃었다.

발리 화산에서 용암이 뿜어져 아궁 화산을 덮는다면 그야말로 거대한 재앙이 아닐 수 없다. 한치를 분간할 수 없는 검은 화산재와 용암 불덩이가 발리 화산 일대를 덮는다면 모든 동식물이 순식간에 화염재로 변할 수 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이 27일 세계적 휴양지인 발리섬의 최고봉 아궁 화산(해발 3142m)의 분화 경보 단계를 최고 단계인 ‘위험’으로 격상하면서 대규모 폭발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발리 아궁 화산은 지난 25일 오후부터 26일 오전 사이 네 차례나 화산재를 뿜어냈다. 발리 화산 영향으로 국가재난방지청은 분화구 6.0~7.5㎞ 이내였던 대피 구역을 반경 8~10㎞로 확대하고,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을 일시 폐쇄했다.

본래 발리 아궁 화산은 지난 9월에도 수백 차례 진동을 일으켜 위험 경고가 내려졌다가 화산 활동이 잦아들면서 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한 단계 낮춘 상태였다. 최근 발리 화산이 활동을 재계하면서 지속적으로 화산재가 뿜어져나왔다.

발리섬 북동쪽에 위치한 아궁산은 발리 힌두교인에게는 우주의 중심으로 신성하게 여겨지는 산이다. 1808년 이후 수차례에 걸쳐 분화를 해 오던 아궁 화산은 1963년 대폭발을 일으켰다. 그해 2월부터 분화 조짐을 보이다 3월 17일 폭발해 화산재가 8~10㎞ 높이로 치솟았다. 이로 인해 1100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그 뒤로 반세기 동안 잠잠하던 발리 아궁 화산의 거대한 분화 조짐에 이목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발리 화산은 현지 공항이 폐쇄되면서 졸지에 여행객 6만여 명의 발이 묶였다. 외신들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발리섬의 아궁 화산에서 분출된 화산재가 주변 하늘을 검게 뒤덮었다. 인터넷과 SNS에서는 발리 화산의 공포가 확산되고 있고, 현재 인터넷 매체에 따르면 발리 화산에서 용암분출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발리 화산 인근 마을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지고 공항이 폐쇄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지역 주민들과 관광객들은 공포에 휩싸이고 있다.

발리 화산은 27일까지 네 번에 걸친 강력한 분화로 화산재는 9킬로미터 상공까지 솟구쳤다. 발리 화산으로 바람에 실린 화산재는 남서 쪽으로 60km 떨어진 응우라 라이 국제공항 활주로까지 날아가 떨어졌다. 화산재가 계속 날아들자 당국은 공항을 폐쇄해 445편의 항공기 이착륙을 중단시켰다. 여행객 6만여 명은 사전 예고 없이 공항 등에서 발이 묶였다.

발리 화산 용암분출 임박으로 우리나라도 27일 오후 인천공항을 출발해 발리로 가려던 대한항공과 가루다항공의 항공기도 결항했다. 아울러 두 항공기의 28일 새벽 발리섬 이륙도 취소됐다.

각국의 지질당국은 발리 화산에 대해 수증기 분화가 마그마 분화로 전환한 장면이 확인됐다며, 조만간 대규모 폭발로 이어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발리 화산에 대해 최고 단계의 화산경보를 발령하고, 반경 10킬로미터 이내 주민 10만여 명에게 긴급 대피 명령을 내렸다.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위치한 발리섬의 아궁 화산은 지난 1963년에도 대규모 분화를 일으켜 1천100여 명이 숨졌다. 발리 화산에 대해 세계적인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발리 화산은 끝내 세계적인 재앙이 발생할 것인가?

박귀성 기자 / skanskdl01@hanmail.net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김효빈  |  편집인 : 김효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귀성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