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개봉영화
흥행 역주행? NO! 시리즈 거듭될수록 스코어도 정주행!<분노의 질주: 더 세븐><미션 임파서블><007>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11  15:08:57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안현아 기자]형만한 아우가 없다는 속설을 완전히 뒤집으며 시리즈의 흥행을 이끌어온 세 작품이 2015년 개봉을 앞두고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오는 42일 개봉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의 전설 <분노의 질주: 더 세븐>부터 <미션 임파서블 5>, <007 스펙터>. [원제: Fast & Furious 7 감독: 제임스 완 주연: 빈 디젤, 폴 워커, 드웨인 존슨, 제이슨 스타뎀 수입/배급: UPI KOREA | 개봉: 42]

전세계가 열광한 바로 그 시리즈! 진화를 입증하다
더욱 막강하게 돌아온 <분노의 질주: 더 세븐>

 

스피디하고 강렬해진 액션과 압도적인 스케일로 중무장한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세븐>은 시리즈를 거듭할수록 더욱 많은 관객들에게 사랑 받는 대표적인 작품이다. 개봉 이후 12년간 6편의 시리즈로 흥행 수익 23억 달러를 달성하며 전세계 최고 액션 블록버스터로 자리잡은 분노의 질주시리즈는 오는 42일 개봉하는 <분노의 질주: 더 세븐>까지 장수 시리즈의 건재함을 알리며 전세계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모두를 위협에 빠뜨릴 사상 최악의 상대를 마주한 도미닉(빈 디젤)’과 최강의 멤버들이 펼치는 최후의 반격을 그린 <분노의 질주: 더 세븐>은 오리지널 멤버를 만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선사하는 것은 물론, 짜릿하고 강력해진 액션과 상상을 초월하는 스케일로 액션 블록버스터 강자의 면모를 다시 한 번 입증할 예정이다. 특히, <분노의 질주> 시리즈는 시리즈를 거듭할수록 더 많은 관객들을 불러모으며 작품이 가진 특유의 매력을 인정받고 있다. <분노의 질주: 더 오리지널>(2009)에서는 68만 관객 동원한 데 이어, <분노의 질주: 언리미티드>(2011)에서는 전작의 더블 스코어를 훌쩍 넘는 162만 관객 기록, 그리고 가장 최근 개봉한 <분노의 질주: 더 맥시멈>(2013)은 약 180만 관객을 기록하며 기존 흥행 기록을 갈아치우는 기염을 토해 시리즈의 흥행력을 입증했다. 여기에 오는 42일 개봉을 앞둔 <분노의 질주: 더 세븐>은 사상 최대 스케일과 액션, 그리고 역대 최강의 멤버와 최악의 상대가 펼치는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까지 예고하고 있어 이번 작품이 보여줄 새로운 흥행 신화에 벌써부터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미션 임파서블 5>&<007 스펙터>
전세계가 인정한 시리즈! 다시 한번 관객 마음 사로잡는다!

 

할리우드의 장수 시리즈로 꼽히고 있는 <미션 임파서블> 또한 시리즈를 거듭할수록 더 많은 관객 수를 기록하는 작품. 톰 크루즈 주연의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는 1996년 관객들에게 첫 선을 보인 이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으로, <미션 임파서블 3>(2006)574만 관객을 동원, 이어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2011)757만 관객을 돌파하는 등 시리즈의 인기를 입증하며 저력을 과시한 바 있다. 여기에 <미션 임파서블 5>가 오는 730일 국내 개봉을 확정 지어 관객들의 기대를 고조시키고 있다. 마지막으로 24번째 시리즈를 선보이며 영화 역사상 최고의 프랜차이즈로 불리고 있는 ‘007 시리즈의 신작 <007 스펙터> 또한 오는 11월 개봉 예정인 가운데, 시리즈를 거듭할수록 더 많은 관객 수를 동원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007 퀀텀 오브 솔러스>(2008)100만 관객을 동원한 것에 이어 <007 스카이폴>(2012)이 국내 230만 관객을 기록, 역대 시리즈 중 최고 흥행수익 10억 달러를 돌파한 것. 또한, 이번에 개봉하는 <007 스펙터>는 전작을 연출했던 샘 멘더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역대 제임스 본드 중 가장 뛰어난 액션을 선보인 다니엘 크레이그가 다시 한번 007로 분해 업그레이드된 액션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시리즈를 거듭할수록 더욱 많은 관객들에게 사랑 받으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작품들이 2015년 개봉을 앞둔 가운데, 그 첫 타자인 <분노의 질주: 더 세븐>은 오는 42IMAX로 개봉 예정이다.

<영화정보>

제 목: 분노의 질주: 더 세븐
원 제: Fast & Furious 7
독: 제임스 완수입 / 배급 UPI KOREA
주 연: 빈 디젤, 폴 워커, 드웨인 존슨, 제이슨 스타뎀
장 르: 액션 블록버스터
봉: 42IMAX 대개봉
홈페이지:
http://fast7.co.kr

<SYNOPSIS>

역대 최강의 멤버 VS 사상 최악의 상대
팀을 지키기 위한 그들의 반격이 시작된다!

거대 범죄 조직을 소탕한 뒤 전과를 사면 받고, 평범한 일상을 되찾은 도미닉(빈 디젤)과 멤버들.
하지만 평화도 잠시, (성 강)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이어, 도미닉의 집이 순식간에 폭파당한다.
그들을 차례대로 제거하려는 최악의 상대 데카드 쇼(제이슨 스타뎀)의 등장으로
도미닉은 다시 한 번 역대 최강의 멤버들을 불러모아 숨막히는 반격을 결심하는데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관련기사]

영화 '이미테이션 게임' 150만 관객 돌파! 이것이 컴버배치 효과?
설 연휴, 작년보다 하루 늘었지만 관객 수는 오히려 감소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개봉영화, 분노의 질주,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 영화, 문화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