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개봉영화
<채피> 흥행은 이미 시작되었다! 동시기 개봉작 예매율 1위! 국내 본격 흥행 돌풍 예고!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10  15:06:03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안현아 기자] 개봉과 동시에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하며 폭발적인 기대감을 입증한 영화 <채피>가 국내에서도 동시기 예매율 1위를 기록한 것은 물론, 주요 예매사이트 CGV에서 예매율 1위에 오르며 본격적인 흥행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수입/배급: UPI 코리아 | 감독: 닐 블롬캠프 | 출연: 휴 잭맨, 샬토 코플리, 시고니 위버, 데브 파텔 등 | 개봉: 20153 12]

2015년 가장 도발적 SF 블록버스터 <채피>  동시기 개봉작 예매율 1위 등극!!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소셜포비아><살인의뢰> 등 제치고 흥행 열풍 예고!

차세 SF 거장 닐 블롬캠프 감독의 신작 <채피>를 향한 관객들의 선택은 이미 시작되었다.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개봉 이틀 전인 3 10() 동시기 개봉작 예매율 1위에 등극한 것은 물론, 주요 예매사이트인 CGV에서도 전체 예매율 1위를 차지한 것. 뿐만 아니라, 포털 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에서 9.0점이라는 놀라운 기대평점을 기록하고 있어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스스로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감성 탑재 로봇 ‘채피’와 로봇의 진화를 통제하기 위해 ‘채피’를 파괴하려는 ‘인간’의 피할 수 없는 대결을 그린 SF 액션 블록버스터 <채피>의 이러한 기록은 같은 날 개봉을 앞둔 한국 영화 기대작 <소셜포비아> <살인의뢰>, 아카데미 3개 부문 수상으로 화제를 모았던 <위플래쉬> 등보다 높은 예매율을 보이고 있어 본격적인 흥행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또한, 북미에서 지난 6일 개봉 후 박스 오피스 1위에 등극하며 화제가 된 <채피>는 국내 개봉 전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네이버와 다음에서는 기대평점 9.0과 함께 “닐 블롬캠프 감독과 샬토 코플리 조합 너무 좋다!”(hol**), “믿고보는 닐 블롬캠프!!!”(dlwp****), “예고편 보니까 빨리 보고 싶다! 무조건 아이맥스로 고고!”(dob**), “’로봇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을 통해 인간은 무엇인가라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작품으로서 기대가 크네요!”(drag****), “예고편만 봐도 10. ‘인공지능을 인간으로 여길 수 있는가라는 SF의 오랜 화두를 재미있게 표현해내 줄듯.”(heim****)등 닐 블롬캠프의 천재적 연출력, 휴잭맨과 시고니 위버 등 막강한 캐스팅, 강렬한 메시지의 스토리, IMAX 개봉 등에 대한 기대평이 이어지며 <채피>의 흥행 성적에 모두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처럼 동시기 개봉작 예매율 1위를 기록한 것은 물론 국내 포털 사이트에서 기대평점 9.0을 기록하며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는 영화 <채피>는오는 312() IMAX로 개봉할 예정이다.

<영화정보>
       목 :  채피
         :  Chappie
수입 / 배급 :  UPI 코리아
        독 :  닐 블롬캠프
        연  :  휴 잭맨, 샬토 코플리, 시고니 위버, 데브 파텔 등
국 내 개 봉 :  20153 12
페 이 스 북 :  www.facebook.com/Sonypictureskr
홈 페 이 지 :  www.chappie.kr

<SYNOPSIS>
"
난 살아있어, 난 채피야!”
가장 완벽한 감성 탑재 로봇의 탄생!

 2016, 매일 300건의 범죄가 폭주하는 요하네스버그. 도시의 치안을 책임지는 세계 최초의 로봇 경찰 ‘스카우트’ 군단을 설계한 로봇 개발자 ‘디온(데브 파텔)’은 폐기된 스카우트 22호에 고도의 인공지능을 탑재하여 스스로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성장하는 로봇 ‘채피’를 탄생시킨다.  

한편, 진화하는 로봇에 맞서 인간의 힘으로 로봇을 통제하고 싶은 무기 개발자 ‘빈센트 (휴 잭맨)’는 눈엣가시 ‘채피’를 제거하기 위한 음모를 꾸미게 되고,
예상을 뛰어넘는 속도로 성장하던 ‘채피’는 어느새 인류를 위협하는 대상으로 몰리게 되는데…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관련기사]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개봉영화, 채피, 영화, 박스 오피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