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개봉영화
거부할 수 없는 유혹 '세상끝의 사랑' 티저 예고편 공개!“아저씨 사랑해요. 나혼자 하는 사랑이에요?”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0.01  11:14:52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안현아 기자]  <로드무비><얼굴없는 미녀>등 센세이션한 소재로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던 김인식 감독의 신작 <세상끝의 사랑>(제공/배급: 스톰픽쳐스코리아제작: 담소필름감독: 김인식주연: 한은정, 조동혁, 공예지)이 티저 예고편을 전격 공개했다.

아저씨 사랑해요. 나혼자 하는 사랑이에요?”
걷잡을 수 없는 격정적 사랑 예고하는 티저 예고편 공개!
 
   
 
이번에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자영(한은정)과 유진(공예지), 동하(조동혁)의 첫만남으로 시작된다. 동하를 바라보는 유진과 자영의 엇갈린 시선은 세 사람의 어긋난 사랑을 암시한다. 이어 따뜻하고 자상한 동하의 모습에 사랑에 빠진 자영은 딸 유진에게 "그 사람 어땠어?"라며 조심스럽게 묻고 지난 과거의 상처는 깨끗이 잊은 채 새로운 인생만을 꿈꾸는 엄마가 못마땅한 유진은 "내 의견 중요해?"라며 퉁명스럽게 답한다. 동하만을 바라보는 자영과 그런 자영을 보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짓는 유진의 모습이 그들에게 닥칠 엄청난 파란을 예고하는 가운데, 동하와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유진은 "나 사랑에 빠졌어. 해서는 안 될 사랑에"라는 충격적인 대사를 남기며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불안안 표정의 자영과 "아저씨 사랑해요. 나혼자 하는 사랑이에요?"라고 고백하는 유진, 고개숙인 동하의 모습이 교차되며 걷잡을 수 없이 빠져드는 세 사람의 치명적인 사랑을 암시하고, "비겁하게모르는척하지마세요"라는 유진의 대사로 끝나는 예고편은 파국으로 향하는 그들의 격정적인 사랑을 예고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킨다.
 
도발적인 티저 포스터에 이은 파격적인 티저 예고편 공개에 네티즌들은 "한은정씨 오래간만에 스크린에서 보네요~ 기대됩니다~^^(행운열쇠)", "김인식 감독의 센세이셔널한 연출이 기대 됨!!!(robi****)", "예고편 뭔가 있어보인다.. 인간중독 같으려나?(들장미74)" 등의 댓글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며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한편, 영화 <세상끝의 사랑>은 자신의 사랑을 놓치고 싶지 않은 여자 자영(한은정), 과거의 상처를 품고 사는 아이 유진(공예지), 두 여자를 사랑하게 된 남자 동하(조동혁), 서로 어긋난 사랑으로 인해 파국을 맞는 세 사람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로드무비><얼굴없는 미녀> 김인식 감독의 흡인력 있는 연출력과 매력적인 배우 한은정, 카리스마 배우 조동혁, 충무로 신예 공예지의 파격 변신이 더해져 올 가을 스크린에 신선한 충격을 선사할 예정이다.
 
<얼굴없는 미녀> 김인식 감독, 한은정-조동혁-공예지 주연의 2015 가장 파격적인 화제작 <세상끝의 사랑>은 오는 1112일 개봉한다.
 
<영화정보>
 
제 목: 세상끝의 사랑
감 독: 김인식
출 연: 한은정, 조동혁, 공예지
제공 /배급: ()스톰픽쳐스코리아
공 동 제 공: 리얼비즈인베스트먼트
제 작: 담소필름
개 봉: 20151112
페이스북: facebook.com/stormpictureskorea
 
<SYNOPSIS>
 
3년 전 아빠가 죽은 후 단 둘이 살아가던 엄마 자영과 딸 유진에게 어느 날 동하가 나타난다.
지난 상처를 잊은 채 동하와 함께 행복한 인생을 꿈꾸는 엄마 때문에 늘 외롭기만 한 유진은
이런 자신을 늘 애틋하게 대해주는 동하의 모습에서 사랑을 느낀다.
그러나 유진과 동하의 다정한 모습을 본 자영은 묘한 불안감에 휩싸이고
세 사람의 어긋난 사랑은 점차 파국으로 치닫게 되는데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관련기사]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영화, 문화, 개봉영화, 김인식 감독, 세상끝의 사랑, 예고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