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개봉영화
'몬스터 헌트' 대륙을 강타할 거대한 놈이 온다!거대한 스케일부터 개성 넘치는 몬스터 캐릭터까지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0.15  10:57:00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안현아 기자]  <인사이드 아웃>의 전 세계 흥행 수익 4,132(박스오피스 모조 기준)을 뛰어넘는 4,500억원 흥행 수익, 최다 관객 65백만 관객 돌파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판타지 액션 영화 <몬스터 헌트>(공동수입/제공: CJ E&M 방송콘텐츠 부문, 루믹스미디어, 배급: 와우픽쳐스)가 오는 1112일 개봉을 확정했다. 

거대한 스케일부터 개성 넘치는 몬스터 캐릭터까지
11월 극장가, 대륙을 강타한 스펙타클한 판타지 세계가 펼쳐진다
 
   
 
영화 <몬스터 헌트>는 전설 속 몬스터의 마지막 혈통인 우바를 지켜내기 위한 인간과 몬스터와의 피할 수 없는 대결을 다룬 영화. 4,500억 원 흥행 수익, 최다 관객 65백만 관객 돌파라는 대기록을 수립하며 중국 영화 역사상 가장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킨 화제작 <몬스터 헌트>1112일 국내 개봉을 확정 지었다. 중국 고대 신화를 배경으로 인간과 몬스터가 공존하던 시절, 몬스터 왕국의 마지막 왕자 우바를 둘러싼 인간과 요괴의 대립이라는 판타지한 설정으로 눈길을 끄는 <몬스터 헌트>. <쿵푸팬더><캐리비안의 해적2>등 할리우드 제작진이 참여해 거대한 스케일의 배경부터 영화 속 다양하고 개성 넘치는 몬스터 캐릭터를 완성했다. 연출을 맡은 라맨 허 감독은 <슈렉>시리즈 1,2편의 애니메이션 감독을 거쳐 <슈렉3>를 공동 연출한 능력 있는 감독으로, 할리우드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몬스터 헌트>를 통해 생동감 넘치는 CG를 구현해내며 중국 영화의 수준을 몇 단계 끌어올렸다는 극찬을 받고 있다. 특히 중국 흥행 퀸 바이바이허를 비롯, 국내에도 다수의 팬들을 보유한 본격 여심 저격 배우 정백연이 주연을 맡았고 대륙의 여신 탕웨이가 이전까지 한 번도 본 적 없는 모습으로 깜짝 출연해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몬스터 헌트>는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시네마 부문에 초청되면서 영화를 관객들의 뜨거운 관람열기를 확인했다. 영화는 중국 역대 박스 오피스 1! 중국 영화를 새롭게 보게 만든 <몬스터 헌트> 강추!”(da****), “기대도 없이 보러 갔다가 엄청 재미있게 봤다. 우바 완전 귀여움”(sl****), “우바가 너무 귀엽고 영화도 엄청 재미있었다!”(pa****), “오랜만에 크게 웃었네. 대박 꿀잼!”(ms****), “개봉하면 우바 열풍이 불 듯!”(ee****), “대륙의 요괴 애니메이션 판타지 강추!”(yh***), “감동과 재미를 함께 느낄 수 있었다”(ma****), “감동도 받고 엄청 웃으면서 재밌게 보고 왔다”(na****)” 등의 반응을 통해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는 패밀리 무비로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올가을 극장가를 찾을 패밀리 관객을 만족시킬 영화 <몬스터 헌트>1112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영화정보>
 
감 독 : 라멘 허(<슈렉 3> 감독)
주 연 : 바이바이 허, 탕웨이, 정백연, 증지위, 오군여
장 르 : 판타지 액션 어드벤쳐
공동수입/제공 : CJ E&M 방송콘텐츠 부문, 루믹스미디어
배 급 : 와우픽쳐스
개 봉 : 1112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관련기사]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문화, 영화, 개봉영화, 판타지, 몬스터 헌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