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외교
'김무성 큰절' 두번, 미국 워커 장군 묘 참배
조희선 기자  |  0105679091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27  17:39:29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조희선 기자]미국을 방문 중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낙동강 전선의 영웅 월턴 워커 장군의 묘를 찾아 참배했다.

김 대표는 2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알링턴 국립묘지를 방문해 월턴 워커 장군의 묘를 찾아 "낙동강까지 전선이 밀려오는데 낙동강 전선을 지켜낸 장본인"이라며 "대한민국 최고의 영웅이고 은인"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우리나라 운명을 지켜주신 노장군님께 존경의 뜻을 담아 이렇게 왔다"며 "한국식으로 절을 두 번 하겠다"고 큰 절을 올렸다.
 
이를 본 래리 키너드 한국전참전용사회장은 "정말 큰 감동을 받았다"며 "함께 갑시다"라고 답례했고 다른 참전용사들도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김무성 대표 역시 참석자들에게 같은 문구가 새겨진 수정구를 선물했고 영화 '국제시장'에 등장한 흥남 철수 장면을 소개하며 "생명과 인권을 먼저 생각하는 휴머니즘에 많은 한국인들이 큰 감동을 느꼈고 미국의 도움을 다시 한번 상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26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월턴 워커 장군의 묘소를 찾아 큰 절을 올린 것과 관련 내용을 리트윗하고, "누구 말대로,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며 비판했다.
조희선 기자 / 01056790913@hanmail.net

[관련기사]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