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외교
원세훈 국민혈세로 아방궁까지 꾸몄다!원세훈 국정원 특활비로 펜트하우스 공사
박귀성 기자  |  skanskdl0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1  05:25: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프레스 = 박귀성 기자] 원세훈 국민혈세로 별짓, 원세훈 전 국정원장 패악이 또 늘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 패악이 낱낱이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국민혈세인 국정원 특별활동비에서 거액을 빼돌려 안보전략연구원에 호화로운 거처를 마련했던 정황도 드러났다. 원세훈 전 원장의 이런 별짓은 원세훈 전 원장 부인의 성화로 이뤄졌다니 국민은 더욱 허탈할 뿐이다.

30일 다수의 언론에 따르면 지난 2011년, 원세훈 전 원장이 서울 내곡동 관저가 아닌 국정원 소유의 도곡동 건물을 개조해 살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된 바 있다. 원세훈 전 원장은 이 공사 업체도 직접 지목한 것으로 조사됐는데, 10억 원에 달하는 리모델링 비용은 ‘해외공작비’로 회계 처리됐다. 국민의 혈세로 자신의 거처를 ‘아방궁’으로 꾸민 거다.

원세훈 아방궁 소재를 서울 도곡동에 있는 국정원 소유의 안보전략연구원 건물이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시절인 2010년부터 약 1년 동안 꼭대기층의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됐다.

   
▲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과거 2011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건물에 아방궁을 만들었던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원세훈 부인도 아방궁 공사에 관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823㎡, 약 250평의 사실상 펜트하우스 원세훈 아방궁을 만든 거다. 1층에서 펜트하우스로 바로 연결되는 전용 엘리베이터도 설치됐다. 공사비만 약 10억 원이 들었다.

원세훈 전 원장의 이 비용이 모두 국정원 예산으로 지급돼 당시에도 논란이 일었는데, 검찰은 최근 공사비가 모두 특수활동비로 우선 현금 지급된 뒤 ‘해외공작비’로 회계처리된 사실을 파악했다. 원세훈 혐의가 하나 더 늘어나는 대목이다.

공사업체는 원세훈 전 원장이 직접 골랐고, 공사 과정은 원세훈 전 원장의 아내 이모 씨가 주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1년 원세훈 전 원장이 내곡동 관저를 두고 보안이 취약한 도곡동 건물에 머무른다는 언론 보도가 나자 ‘임시 관저’로 썼다고 해명한 바 있다. 원세훈 전 원장의 임시거쳐가 건물비를 빼고라도 꾸미기 작업에 10억이라는 천문학적 비용이 국민혈세로 치러졌다는 거다.

하지만 검찰은 “펜트하우스는 원세훈 전 원장 부인이 지인들과 모임을 갖는 사적 공간이었다”는 관계자 진술도 확보했다. 해당 펜트하우스는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가 시작된 이후인 2014년 철거됐다. 이제사 원세훈 전 원장이 국정원 특활비로 펜트하우스 공사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는 것은 만시지탄이 아닐 수 없지만 재야권에선 원세훈 전 원장의 이 아방궁을 철저히 조사하고 원세훈 부인까지 함께 처벌해야 한다는 목소리다.

물론 원세훈 전 원장의 아방궁 논란은 이미 있었던 사실이지만 국정원 특수활동비에서 거액을 빼돌려 안보전략연구원에 호화로운 거처를 마련했던 정황이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원세훈 전 원장은 2011년 서울 내곡동 관저가 아닌 국정원 소유의 도곡동 건물을 개조해 살고 있다는 사실이 논란이 된 바 있다.

원세훈 전 원장은 공사업체도 직접 지목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10억원에 해당되는 리모델링 비용은 해외 공작비용으로 회계처리됐다. 다수의 언론보도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은 재임 시절인 2010년부터 약 1년 동안 꼭대기층에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됐다. 약 250평의 사실상 펜트하우스. 1층에서 펜트하우스로 연결되는 전용엘리베이터도 설치됐다. 공사비만 10억원이 들었다. 그야말로 원세훈판 아방궁이 아닐 수 없다.

국정원 특수활동비 논란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 개인으로도 확산되고 있는 양상이다. 원세훈 전 원장의 아방궁 사건은 원세훈 전 원장이 국정원 특활비를 사사로이 쓴 정황을 검찰이 포착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원세훈 전 원장이 멀쩡한 관사를 두고 서울 강남에 새 관사를 마련했는데, 여기에 쓴 약 10억 원이 국정원 특활비였다고 검찰은 파악한 것이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 아방궁의 소재는 구체적으로 해외공작금 2백만 달러를 미국에 송금할 때 자금 경유지로 활용한 것으로 지목된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이 있는 곳인데, 이곳은 어제 29일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검찰은 특히 이 빌딩 맨 꼭대기 층을 주목했다. 원래는 국정원 안가로 사용되던 곳인데 지난 2010년 원세훈 전 원장이 관사로 개조하면서 이 비용을 국정원 특수활동비, 그것도 해외공작금으로 충당한 정황을 확인한 거다. 원세훈 전 원장과 그 부인은 당시 고급 호화 가구를 사들이는 등 부자재를 쓰고 값비싼 집기를 들여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사실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해당 관사는 결국 철거됐는데, 철거비용까지 해외공작금을 썼다. 검찰은 이렇게 쓴 특수활동비가 10억 원에 가까운 것으로 파악했다. 원세훈 전 원장 아방궁에 대해 관련자 진술은 물론 증빙자료도 확보한 검찰은 사용 목적이 정해진 예산을 전용한 데 대해 횡령이나 국고손실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

국정원장의 공식 관사가 내곡동에 따로 있어 새로운 관사를 만들 필요성이 작았던 만큼 이런 혐의 적용이 가능하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원세훈 전 원장과 그 부인이 사법 처벌을 받을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귀성 기자 / skanskdl01@hanmail.net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6, 1003호(여의도동,여의도아크로폴리스)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김효빈  |  편집인 : 김효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