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라디오
배철수의 음악캠프, 다양한 메뉴 즐기자!배철수, 음악캠프 철수는 어떤 모습?
이예진 기자  |  lyejin92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3  01:20: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배철수와 너무나 닮아 있는 캐릭터 사진이 배철수의 SNS에 등장했다. 배철수 캐릭터 사진 속에는 “광고 듣겠습니다. 디스크자키 배철숩니다”라는 문장과 함께 ‘음악캠프 철수’라고 적혀 있다. 배철수는 “실물보다 잘 생겼다 ㅎ 상은 작가 고마워”라고 적었다. 배철수의 글을 보고 한 네티즌은 바로 밑에 “실물이 더 잘생기셨습니다”라고 했다. 또한 “그림은 말을 할 수 없습니다. 실물이 낫죠”, “‘광고 듣겠습니다!’라고 말씀 하시는 목소리가 귓가에 맴도네요”, “저도 아저씨 그려 봐야겠어요” 등 배철수 방송의 애청자로 보이는 사람들의 댓글들이 달려 있다.

   
▲ 사진출처 : 배철수 인스타그램

배철수가 진행하는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라디오 프로그램이다. 배철수의 음악캠프의 방송 시간은 매일 오후 6시에서 8시까지이며, MBC FM4U ‘91.9MHz’, ‘지역별 주파수’에서 방송이 되고 있다.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어떤 메뉴로 사람들의 사로잡고 있는 것일까? 요일별로 달라지는 배철수의 음악캠프 메뉴...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 월요일 주제는 ‘영화음악’이다. 영화 칼럼니스트 김세윤이 들려주는 영화 속 음악에 관한 재밌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배철수의 음악캠프, 화요일에는... 배신의 한수? ‘자랑왕’ 배철수의 음악캠프 배순탁 작가와 ‘목소리만 여신급’ 골디 신혜림 작가의 불꽃 튀는 선곡 대결이 펼쳐진다.

배철수의 음악캠프, 수요일에는 ‘태인영의 뮤직 앤 리릭스(Music & Lyrics)’ 시간이다. 미녀 통역사 태인영씨와 함께 팝송 가사를 해석해보고 그 의미를 알아보는 시간이라고 소개되어 있다.

배철수는 2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배철수는 “Rock band ‘ABTB’ 오늘 저녁 7시 ‘배철수의 음악캠프’ 출연. ㅎㅎ 잘한다”라는 글을 남기며 멤버들과 함께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배철수의 글을 보고 “철수 삼촌 이따 뵈요”, “퇴근 하면서 잘 들을 게요”, “오늘 방송 기대됩니다!”, “배철수 아저씨가 제일 멋지심” 등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기대하며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았다.

   
▲ 사진출처 : 배철수 인스타그램

배철수의 음악캠프, 목요일은 홈페이지 소개 글에 ‘스쿨 오브 락’이라고 적혀 있는데... 이런 노래, 저런 노래, 이런 가수, 저런 가수... 온갖 음악 이야기들을 팝 칼럼니스트 임진모가 쫄깃쫄깃 맛나게 엮어준다고 한다. 이날은 질문도 환영이다.

배철수의 음악캠프, 금요일에는 ‘freestyle friday’ 시간이다. 금요일 저녁은 프리스타일로! 음악에 몸을 맡기고 자유롭게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즐기기만 하면 된다.

배철수의 음악캠프, 토요일에는 ‘American Top20’ 시간이다. 미스 디제이 전주현이 이번 주의 가장 뜨거운 신곡들, 빌보드 싱글 차트 탑 20을 공개한다.

배철수의 음악캠프! 일요일에도 쉬는 날이 아니다. ‘sunday special’로 진행되며 매주 특별한 주제로 떠나는 음악여행을 떠나보자! 이날은 여름 노래 베스트 30, 오리지널보다 유명한 리메이크곡 등등 다양한 음악의 세계가 준비돼 있다.

[코리아프레스 = 이예진 기자]

이예진 기자 / lyejin928@naver.com
이예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김효빈  |  편집인 : 김효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귀성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