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 사건사고
독일 연방정보국 본부, 수도관 도둑맞아 '물바다'경찰, 정치적 의도로 범행 저질렀을 가능성도 염두
김유진 기자  |  yjkim@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06  19:05:57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김유진 기자] 입주를 앞둔 독일 연방정보국(BND) 본부가 수도관을 도둑맞아 침수피해를 입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베를린에 위치한 BND 본부에 도둑이 침입해 4~6층 화장실의 수도꼭지 수십개를 떼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수도꼭지가 제거된 수도관에선 각각 시간당 1천300ℓ의 물이 흘러나왔고, 이 때문에 건물 내부가 물바다가 되면서 천장과 벽은 물론 출입문과 전선 등 보안시스템까지 고장났다.
 
BND는 본부에 도둑이 침입한 사실을 12시간이 지나서야 파악한 것으로 드러났다.
 
BND가 15억 유로(약 1조8천억원)를 들여 건설한 베를린 본부 건물에는 현재 170명의 인원이 상주하고 있다. 현재 뮌헨 본부에서 근무중인 4천명의 직원은 금년 말까지 입주할 계획이다.
 
경찰은 도둑이 BND 건물에 최대한 피해를 주기 위해 정교하게 계산을 했다는 점에서 정치적 의도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도 염두하고 있다.
 
일각에선 BND 본부가 이전해오는 것을 반대하는 베를린의 극단주의 성향 자유주의자들에게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독일 언론은 삼엄한 보안 시스템을 갖춘 BND 본부에서 이 같은 사태가 일어날 수 있었는지에 대해 의구심을 표하고 있다.
 
일부 언론은 BND 본부의 물바다 사태에 '워터케이트'란 이름을 붙이며 비꼬기도 했다.
김유진 기자 / yjkim@korea-press.com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