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자살로 인해 한 해 동안 발생하는 사회적 손실 '6조원' 넘어다른 질병군에 비해 자살과 사고 등에 의한 손실 커
김유진 기자  |  yjkim@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2.09  19:12:36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김유진 기자] 자살로 인해 한 해 동안 발생하는 사회적 손실이 6조4천769억원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은 9일 '건강보장정책 우선순위 설정을 위한 주요 질병의 사회경제적 비용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의료비, 교통비, 간병비 등 질병으로 인해 발생하는 직접 비용과 조기사망에 따른 미래소득 손실액, 의료이용에 따른 생산성 손실액 등 간접 비용을 합해 사회적 손실 비용을 산출한 결과를 담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2년을 기준으로 전체 질병으로 인한 사회적 손실은 120조 6천53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내총생산(GDP)의 8.8%에 해당하는 것으로, 2008년 97조1천792억원에 비해 24.2% 증가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전체의 60.5%를 차지해 여성보다 1.5배 높았고,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 26.8%, 50대 23.5%, 40대 20.6% 등으로 40대 이상이 70.9%를 차지했다.
 
연구원은 전체 질병을 20가지 큰 항목으로 나눠 분류했다. '손상 및 중독'이 전체의 16.2%를 차지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손상 및 중독'에는 자살을 비롯해 외상 사고, 약물·생물학적 물질·비의학용 물질에 의한 중독 등이 포함된다. 자살은 '손상 및 중독' 중 가장 많은 33.2%나 됐다.
 
자살로 인한 사회적 손실 비용은 암(신생물)으로 인한 비용인 15조3천382억원의 42.3% 수준이다. 암은 전체 질병 사회적 손실 비용의 12.7%로 집계돼 '손상 및 중독' 다음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어 순환기계 질환(11.6%), 근골격계 및 결합조직질환(10.6%), 소화기계질환(9.3%), 호흡기계질환(8.0%), 정신 및 행동장애(6.9%) 순으로 비용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 책임자인 건강보험정책연구원 현경래 박사는 "자살과 사고 등에 의한 손실이 다른 질병군보다 크며 50대 이상의 높은 연령층에서 손실이 증가하고 있다"며 "질병 외에도 자살, 노인성 질환 등의 손실을 예방하고 관리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유진 기자 / yjkim@korea-press.com

[관련기사]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