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이재명 황교익 인사 논란 종지부? 이낙연이 얻은 게 뭔가?이해식 “황교익, 문재인정부 탄생에 기여, 마음 상하셨다면 위로”
박귀성 기자  |  skanskdl0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8.19  19:39:39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박귀성 기자]  이낙연 황교익에 사과?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자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이낙연 전 대표 대선캠프가 황교익 씨를 향해 날선 정무적 비판을 이어가면서 논란을 키웠지만, 결국 이낙연 전 대표가 사과를 함으로써, 논란의 불길을 다잡았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중소벤처기업 발전전략 발표’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후 백브리핑을 위해 소통관 밖에서 기자들과 만나 갈등을 빚고 있는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내정자를 향해 “저희 캠프 책임있는 분이 친일 문제를 거론한 것은 지나쳤다고 본다”며 사실상 사과했는데, 이는 TBS 김어준씨가 진행하는 유명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서 “이낙연 캠프가 황씨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한지 반나절만이다.

   
▲ 이재명 지사는 19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소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이재명 후보와 중소기업인 대화’ 간담회 행사에 참석해서, 간담회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로부터 이재명 경기지사의 ‘보은인사’라는 비판을 받고 있던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자는 18일 자신을 비판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이낙연 전 대표가 사과를 하도록 시키면 나도 사과할 용의가 있다’고 맞받았다. 이에 앞서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후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를 맞아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의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낙연 정치 생명을 끊겠다는 황씨의 발언 등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황교익 그분의 발언은 금도를 벗어난 과한 발언 아닌가 생각이 든다”면서도 “논란 과정을 통해 다 상식에 맞게 정리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대답했다.

이에 앞서 이낙연 후보 캠프의 상임부위원장인 신경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일본 음식에 대해 굉장히 높이 평가를 하고 ‘한국 음식은 아류로 인식하는 것 같다’”는 취지로 황교익 내정자에게 ‘친일 프레임’ 씌운 바 있다. 신경민 전 의원은 심지어 “(황교익 내정자는) 일본 도쿄나 오사카 관광공사에 맞을 분”이라는 황당무계한 발언까지 내놓았다.

발끈한 황교익 내정자는 “이낙연 후보자의 정치생명을 끊겠다”는 강경한 발언과 함께 이른바 ‘친문’ 내지 ‘문파’ 세력에 대해서도 ‘악마’ 또는 ‘일베’ 등의 극단적인 단어들을 사용해가며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의원은 이런 황교익 내정자의 분노 표출에 대해 1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위로의 말’로 황교익 내정자를 다독였다. 21대 총선 이전까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을 지낸 바 있는 이해식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황교익 씨는 문재인 정부 탄생에 기여한 분”이라면서 “뿐만아니라 지난 총선과 지방선거에서도 민주당의 승리에 여러모로 기여하였다”고 적었다.

이해식 의원은 다시 “이번 일로 마음이 많이 상했으리라 생각한다. 정치인들을 대신해 원로인 내가 대신 위로드리겠다”면서 “너그럽게 마음 푸시고 민주당의 정권 재창출을 위해 앞으로도 늘 함께해주리라 믿는다”고 적어, 황교익 내정자의 상처난 마음을 어루만졌다.

이해식 의원은 다시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님께서 황교익씨에게 다음과 같은 위로의 말을 전하며 황교익씨를 둘러싼 현재의 정치적 상황이 원만하게 수습되기를 바라는 뜻을 밝혔습니다”라고 쓰고, 이날의 게시글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정작 당내 대선주자 토론회 등을 통해 ‘황교익 보은 인사 프레임’으로 무차별 공격을 받았던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 도정을 위해 묵묵하게 목민관의 행보를 이어가며 대선주사로서의 활보도 부지런히 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19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소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이재명 후보와 중소기업인 대화’ 행사에 참석하고 난 후 대기하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황교익 내정자 관련 질문을 받고 “(얘기를) 안 하고 싶은데…”라며 침묵을 지켰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17일 당내 경선 후보자 6명이 참여한 TV토론회에서 황교익 내정자 문제에 대해 “(경기)도의회 인사청문회를 보고, 국민 여론도 보고, 경기도민의 의견을 청취한 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황교익 내정자의 경기도의회 인사청문회는 오늘 30일로 예정돼 있다.

박귀성 기자 / skanskdl01@hanmail.net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