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외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VS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박지수 기자  |  jisoo41642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8  22:59:30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박지수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보도자료]자유한국당이 석달만에 장외 투쟁을 재개한다고 선언한 것과 관련하여,이에 대한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분통이 터지는 듯한 목소리로 자유한국당을 모멸하듯 반박 자료를 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반박자료]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의 장외 투쟁 천명은 국민들의 공감과 감흥을 얻기 어렵다”하물며 “문재인 정부의 일방 독주와 국정 파행에 국민들은 '넌덜머리'가 난다”
“동시에 제1야당의 실력 없음과 한심함에는 '진절머리'가 난다”
“협치 포기' 여당의 독주와 '상습 가출' 제1야당의 무책임에 국민들의 피로감과 불쾌감이 극에 달해 있다”라며 일침을 가해 저격을 했다.

또한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폭염만으로도 벅찬 국민들은 '정치 짜증 100%'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국민들에게 믿음을 주지도 않으면서 국민들의 마음만을 얻으려고 하는 지에 대하여 자유한국당을 지적했다.

이에 덧붙여 이종철 대변인은 “정치가 희망을 주지 못하고 이렇게 국민의 걱정거리가 된 적이 있는가” “아무리 정부 여당이 고칠 줄을 모르더라도 장외에 있을만큼 있었던 자유한국당으로서는 명분이 없다” “자유한국당은 국회 안에서는 국정 견제가 안되겠으면 무작정 장외 투쟁이 아니라, 그 한계'를 국민들이 직접 느끼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기 바란다”며 지적을 했다.

“그리고 제발 자신의 낡음부터 걷어내고 혁신하기 바란다” “허구한 날 국민 인식과 반대로 가는 '엉뚱한 사고'나 치지 말고, 차라리 '그 열정'이면 '피가 나도록 제 살 도려내고' 혁신하기 바란다” “똑같은 '구태 정치'가 장외 투쟁을 한들 무엇을 한들 국민이 관심이 없고 지지하지를 않는 현실부터 직시하기 바란다” “ 제1야당 자체가, '물건 자체'가 믿음이 안가는데, 뭘 한들 국민이 무슨 마음을 줄 수가 있는가” 라며 이와같이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을 비난하며 논평을 끝냈다.

박지수 기자 / jisoo416423@naver.com
박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