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 > 충청도
‘도심 속 학교 논 만들기’ 사업 추진충남도 참여 학교 해마다 급증
김효빈 기자  |  sayco01@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7  16:24:54
트위터 페이스북

교육과 농업의 대표적인 ‘윈-윈 모델’로 자리 잡아 가고 있는 충남도의 ‘도심 속 학교 논 만들기’ 사업이 높은 만족도를 보이며 참여 학교도 해마다 크게 증가하고 있다.

26일 도에 따르면, 학교 논 만들기는 도내 친환경농업단체(마을)가 자매결연을 맺은 도시 지역 초등학교에 작은 논을 만들어 모내기와 추수, 현장 체험학습 등을 제공하고, 해당 학교는 친환경 쌀을 소비하는 상생 협력 사업이다.

도는 도시 학생에게 생명의 소중함과 농업·농촌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심어주고, 친환경 마을에게는 농산물 판로 확대 등 소득 기반 조성 지원을 위해 지난 2011년부터 3농혁신 중점 사업으로 학교 논 만들기를 추진해 왔다.

   
▲ ‘도심 속 학교 논 만들기’ 사업설명회

학교 논 만들기 참여 학교는 사업 첫 해 14개교에서 이듬해 100개교로 급증했다.

또 2013년 102개교에서 2014년 101개교로 1개교가 감소했으나, 2015년에는 121개교로 다시 크게 늘고, 지난해 153개교, 올해는 163개교가 사업에 참여 중이다.

이처럼 학교 논 만들기 참여 학교가 크게 증가한 것은 동참 학교 등의 만족도가 높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작년 학교 논 만들기 참여 학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만족한다는 의견이 78.4%로 불만족(5.4%)을 압도했다.

이와 함께 응답 학교의 67%는 친환경 쌀을 학교급식에 사용하겠다는 의사를 표했으며, 학교 논 만들기에 지속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응답도 77%에 달했다.

박지흥 도 친환경농산과장은 “학교 논 만들기는 농촌의 가치에 대한 인식 제고, 올바른 식생활 문화 조성, 농업·농촌의 경제적 활력 증대 등을 위해 추진 중인 사업”이라며 “도시 학교와 농촌 마을이 상생 발전하는 학교 논 만들기를 앞으로도 지속 추진해 도농교류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나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학교 논 만들기 본격 추진에 앞선 지난 24일 서울시 교육연수원에서 서울지역 115개교와 16개 친환경단체(마을) 관계자 등 16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또 오는 30일에는 충남·대전·세종 지역 41개교 등 8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다음 달부터는 163개교에서 모내기 행사를 순차적으로 갖고, 7∼9월 ‘찾아가는 농부 선생님’, 친환경 마을 농촌 체험 활동, 10∼11월 추수 행사 등을 진행한다.

[코리아프레스 = 김효빈 기자]

김효빈 기자 / sayco01@korea-press.com

[관련기사]

김효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