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IT&과학
닌텐도 첫 모바일게임 "슈퍼마리오 런" 앱스토어 정식 출시 인기폭발발매 첫날 다운로드 1위
조희선 기자 기자  |  0105679091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16  14:03:03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조희선 기자]닌텐도의 스마트폰 게임 `슈퍼마리오 런`이 애플 앱스토어에 정식 출시됐다.

맥루머스닷컴은 닌텐도가 슈퍼마리오 런 게임을 아이폰과 아이패드, 아이팟터치에서 15일(현지시간)을 정식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16일 리서치회사 센서타워의 집계 결과를 인용, 슈퍼마리오런이 발매 첫날 미국과 영국, 일본, 독일, 호주 등 62개국 애플기기 다운로드 순위에서 1위에 올라섰다고 전했다.
 
애플의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독점 서비스되는 이 게임은 한국을 포함한 151개국 또는 지역에서 출시를 앞두고 있다. 한국어 버전은 내년에 나오며 전체 앱수익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중국은 출시지역에 포함되지 않았다.
 
전세계 23억대의 스마트폰 중 3분의 2대가 채택한 안드로이드버전은 내년에 출시된다.
 
24개 레벨로 구현한 '슈퍼마리오 런'은 무료로 레벨3까지 이용할 수 있지만, 이후 전체 게임을 하려면 9.99달러를 내야 한다.
 
블룸버그는 이 게임이 초반의 인기를 넘어서 이용자들이 9.99달러를 낼 정도의 인기를 유지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올해 모바일게임 '포켓몬 고'로 대히트를 친 닌텐도는 이번에는 자체적으로 개발한 콘텐츠로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승부를 펼치게 됐다.
 
슈퍼마리오 런은 기존 닌텐도 게임을 이식하는 차원을 넘어, 스마트폰에 최적화해 한손으로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게임 속 마리오 캐릭터는 자동으로 앞으로 전진하고, 이용자는 터치로 뛰게 만들 수 있다. 동전을 모으고, 장애물을 피하며, 각 코스마다 깃대를 얻는 것이 게임의 목적이다. 쿠퍼에게 잡혀 간 공주를 구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토드 랠리`라는 도전 모드도 제공한다. 마리오가 달려가면서 동전을 누가 많이 모으는지 친구와 경쟁할 수 있도록 했다. 점수에 따라 루이지 등 새로운 캐릭터를 열 수 있다.
조희선 기자 기자 / 01056790913@hanmail.net
조희선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