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미세먼지 높을수록 뇌졸중 위험 높아져...발생 위험 9배미세먼지 뇌졸중 발생 위험 아시아 국가가 유럽보다 9배 높아
정진원 기자  |  love2003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15  00:14:58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정진원 기자]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이 심해지면 뇌졸중 발생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심장질환으로 인한 뇌졸중은 심장에 문제가 생기면서 혈액순환이 멈추거나 느려졌을 때 혈관 안의 혈액이 굳은 혈전이 생기고 이 혈전이 뇌혈관을 막아 생기는 것을 말한다.

방오영 삼성서울병원·배희준 분당서울대병원 교수팀은 20111월부터 201312월까지 뇌졸중으로 전국 12개 의료기관에서 치료받은 환자 13,535명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대기오염 물질 가운데 미세먼지(PM 10)와 이산화황(SO2)이 심장탓 뇌졸중과 직간접적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유형의 뇌졸중은 이번 연구에서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

미세먼지의 경우 대기 중에서 10/이 증가할 때 마다 5%, 이산화황의 농도는 10 ppb 상승할 때 마다 57%씩 각각 심장탓 뇌졸중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를 보면 또 미세먼지와 이산화황 농도가 다른 계절에 견줘 상대적으로 높은 겨울과 봄에 전체 뇌졸중 환자 가운데 심장질환으로 인한 뇌졸중 환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각각 24.3%, 23.7%, 여름이나 가을의 각각 20.2%, 21.4%보다 높았다.

이러한 결과가 나온 데 대해 연구팀은 정확한 기전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미세먼지와 같은 대기오염 물질이 심박수나 부정맥 등 심혈관계 전반에 걸쳐 유해요소로 작용하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실제로 일부 연구에서 아시아 국가의 뇌졸중 발생 위험이 대기오염이 상대적으로 덜한 유럽이나 북미 국가들에 비하여 많게는 9배까지 높다는 보고가 나오는 것도 같은 맥락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어린이, 노약자, 호흡기 및 심폐질환자는 미세먼지가 높을 때 가급적 실외활동 하지 않는 게 좋다.

정진원 기자 / love2003a@naver.com
정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발행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