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교육
무한도전 설민석, "나라를 지키는 것은 국민이다"
김지윤 기자  |  dpdjxhtm123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20  23:54:42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김지윤 기자]지난 19일에 방송된 무한도전-역사X힙합 프로젝트-위대한 유산'특집에서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되었으며 지난주 방송에 이어 한국사선생님 설민석이 임진왜란과 일제강점기와 더불어 나라에 어려움이 닥쳤을 때마다 극복해 나간 우리 민족의 정신에 대해 가르쳤다.

 설민석 선생님은"나도 잘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꿨던 것이 바로 피지배계층 농민과 유교 국가에서 탄압받던 승려들일 텐데 그들이 승병이 되고 의병이 돼서 이순신 장군과 손잡고 나라를 지켰습니다. 나라가 어려울 때 이 나라의 주인이 돼서 나라를 지키는 것은 바로 우리 국민들의 힘입니다"고 설명했다.

설민석 선생님은 1592년에 일어난 임진왜란에 대하여 "기득권의 부패와 무능은 백성들의 힘든 삶으로 이어진다. 그럴 때 나라를 지킨 것은 이순신 장군과 백성들이었다. 국민들의 힘이었다"며 국민들이 힘을 합치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 설명했다.
   
▲ <사진자료:무한도전 '위대한 유산'방송화면>

과거의 역사가 현재에 큰 가르침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배우게 되고 깨달음을 얻을 수 있는 교훈을 전달하는 것이다. 설민석선생님은 "무기를 들고 나라를 위해 뜻을 펼치다 돌아가신 분을 '의사', 무기 없이 맨몸으로 저항하다 돌아가신 분을 '열사', 나라와 민족을 위해 노력하는 분은 지사"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설민석선생님은 "우리가 만약 다시 나라를 빼앗기게 된다면 그 때도 독립운동을 할 수 있을까라는 말을 하곤한다. 그런데 독립운동이 꼭 총과 폭탄으로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 독립군에게 잠자리를 제공해도 독립운동이고, 한 끼 식사를 권해도 그렇다. 윤동주 시인처럼 부끄러운 마음을 품고 있는 것 또한 독립운동이라고 생각한다"는 말로 무한도전 멤버들과 게스트 뿐만아니라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마음을 느끼는 감동을 선사하였다.

김지윤 기자 / dpdjxhtm1234@naver.com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