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 월드토픽
트럼프 첫 아내 이바나 "체코대사 탐나니 시켜달라"요구
조희선 기자 기자  |  0105679091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14  15:58:54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조희선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첫 부인인 이바나 트럼프(67)가 주체코 미국 대사를 하고 싶다는 뜻을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이바나는 13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포스트 인터뷰에서 "내가 체코 대사가 돼야 한다고 제안할 것"이라며 "체코에서는 모두가 나를 알고 나는 전 세계에서도 꽤 알려졌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쓴 책 3권이 40개국에서 25개 언어로 번역됐다”며 “나는 트럼프 이름이 굳이 없어도 이바나라는 이름으로 유명하다”고 자신의 자질을 강조했다.
 
또 이바나는 “이사와 여행을 싫어하는 도널드는 선거운동을 위해 지난 18개월간 평생 움직인 것보다 더 많이 이동했다”며 “전용기가 있어서 다행이지만 백악관에서는 여행을 싫어하는 그의 성향이 더 심해질 것”이라고 내다보며, 트럼프가 대통령직 수행에 필요한 출장을 싫어할 것임을 암시하는 발언을 했다.
 
체코 출신 기업인이자 전직 모델인 이바나는 1977년 트럼프와 결혼하고서 1992년 이혼했다. 그는 대선 기간 트럼프의 핵심 참모 역할을 한 장남 트럼프 주니어(38), 딸 이방카(35), 아들 에릭(32)의 모친이다.
조희선 기자 기자 / 01056790913@hanmail.net

[관련기사]

조희선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