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도서
제5회 녹색문학상에 이순원의 장편소설 '나무'산림청·한국산림문학회, 9일 심사 발표... 시상식은 17일
김소민 기자  |  ssom_in119@icloud.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10  09:49: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프레스 = 김소민 기자] '2016년 제5회 녹색문학상'에 소설가 이순원 씨의 장편소설 '나무(백년을 함께한 친구)'가 선정됐다.

산림청(청장 신원섭)과 한국산림문학회(이사장 김청광) 9일 정부대전청사에서 녹색문학상 심사위원회 결과를 발표하고, 수상작과 심사평을 밝혔다.

   
▲ 이순원씨의 '나무'
'
녹색문학상' ()한국산림문학회가 산림청의 지원을 받아 숲사랑, 생명존중, 녹색환경 보전의 가치와 중요성을 주제로 한 문학작품을 발굴하기 위한 상이다.

올해는 153건의 작품이 추천되어 10(소설동화수필 1)이 최종 심사에 올랐다.

이순원의 '나무'는 할아버지의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소설로 섬세한 관찰과 따뜻한 시선이 돋보인다는 평을 받았다. 시상식은 오는 17일 국립산림과학원에서 마련되며 상금은 3000만원이다.

심사위원장 홍성암(소설가)씨는 "어린 밤나무가 할아버지 밤나무 옆에서 여러 가지를 배우고 성장하는 과정이 매우 동화적이며 표현 또한 시적이어서 문학적 감동이 크다."라고 평했다.

1957년 강원도 강릉 출생인 이순원은 1988 '낮달'로 문학사상 신인상을 수상하며 소설가로 등단했다. 이후 '지금 압구정에는 비상구가 없다', '은비령', '아들과 함께 걷는 길' 등의 작품이 많은 주목을 받았으며 이효석문학상, 허균문학상, 남촌문학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이 씨는 "수상 소식을 듣고 고향에 있는 할아버지 산소와 할아버지가 예전에 심은 소설 속 주인공 나무를 찾아 인사했다."라며 "지금은 하늘나라 숲 속 마을에 살고계실 할아버지께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산림문학회는 산림청 문학동호인들의 모임인 '산림문학회'가 주축이 되어 지난 2009년 조직된 문학단체다. 종합문예 계간지(계절에 따라 한 해에 네 번 발행) '산림문학(山林文學)'을 발간하고 있으며 지난 2012년부터 매년 녹색문학상을 선정·시상하고 있다

 

김소민 기자 / ssom_in119@icloud.com
김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김효빈  |  편집인 : 김효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귀성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