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이부진-임우재 이혼 소송, 1심 파기
조희선 기자  |  0105679091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20  16:06:18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조희선 기자]평사원과 재벌가 딸이 만난 세기의 결혼으로 화제를 낳았지만 불화로 파경을 맞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의 이혼소송 1심이 파기돼 서울가정법원으로 넘어갔다.

 
수원지법 가정법원 가사항소2부(조미연 부장판사)는 20일 1심이 진행된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재판 관할권이 없다고 판단해 이부진 사장이 승소한 1심 판결을 파기했다.
 
이에 따라 성남지원에서 열린 1심 판결은 무효가 됐으며, 재판은 서울가정법원에서 1심부터 다시 시작된다.
 
이혼소송 관할권이 수원지법 성남지원이 아닌 서울가정법원에 있다는 취지의 주장이 받아들여진 셈이다. 임 고문 측은 항소심 과정에서 가사소송법 22조를 근거로 재판의 관할권 문제를 지적했다.
 
가사소송법 22조는 "1호는 부부가 함께 살았던 주소지 관할 법원에서 재판을 진행하며, 2호는 부부가 마지막으로 함께 살았던 주소에 한 사람이라도 살고 있다면 관할 법원에서 재판, 3호는 두 사람 모두 다른 주소로 옮겼다면 피고 쪽 주소지 관할 법원이 재판한다"고 규정한다.
 
 이 사장 측은 결혼 뒤에도 두 사람의 주민등록 주소가 같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 임 상임고문의 주소지인 경기 성남시 분당구를 관할하는 수원지법에서 재판이 열려야 한다고 맞섰다.
 
임 상임고문 측 변호인은 재판을 마친 뒤 “성남지원에서 1심 판결이 진행된 것은 절차상 위법하다”며 “양측이 결혼 당시 함께 산 곳은 서울이기 때문에 재판은 서울에서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사장 측 변호인은 “절차상 문제로 재판이 길어지면 당사자들이 힘들어질 수 있다”며 “이 사장과 임 상임고문은 애초 같은 곳에서 살지 않아서 임 고문 측 주거지인 성남지원에 조정신청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사장과 임 상임고문의 이혼 절차는 2014년 10월 이 사장이 법원에 이혼 조정과 친권자 지정 신청을 내며 시작됐다. 1심을 맡은 수원지법 성남지원 가사2단독(판사 주진오)은 1년여 간의 심리 끝에 지난 1월14일 이 사장의 손을 들었지만 임 고문의 항소로 소송이 지속됐다.
조희선 기자 / 01056790913@hanmail.net

[관련기사]

“경비원은 개” 막말 신고 경비원에 또 행패 입주민 입건
'메시 해트트릭' 바르셀로나, 맨시티 4-0 대파..3연승 질주
질투의 화신 고성희, 카메오 출연
성병대 오패산 터널 총격 살인 사건 범인, SNS통해 사전에 미리 계획
이대 의류학과생, 정유라 관련 “근 몇 년간 이상했던 학과 내막”
일본 지진 5.3규모 아소산 화산 분출 영향일까?
안호영 새만금 지역 카지노 유치는 도박중독 가중시키는 꼴
이상호 기자 “박근혜 비선실세 최순실 수천억 재산 추적에 ‘김기춘 등장’”
주승용 “국민의당은 호남 민심을 반영하는 당” 쌀값 대책에 집중할 것
박지원 송민순 회고록으로 혼탁한 정국 속, 국민의당 쌀값 대책 등 민생안정에도 집중
차은택 최순실 비리 의혹에 ‘쾌재’ 부르는 사람 따로 있다!
이정현, 부인 '공짜 전시회' 의혹에 네티즌 “또 단식 들어갈라!”
이인성 교수 제자들 “정유라 관련 질문있습니다!” 이의 제기
사라진 ‘경찰 상황속보’엔 백남기 열사 ‘뇌진탕’으로 기록
“경비원은 개” 막말 신고 경비원에 또 행패 입주민 입건
'메시 해트트릭' 바르셀로나, 맨시티 4-0 대파..3연승 질주
질투의 화신 고성희, 카메오 출연
성병대 오패산 터널 총격 살인 사건 범인, SNS통해 사전에 미리 계획
이대 의류학과생, 정유라 관련 “근 몇 년간 이상했던 학과 내막”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