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골프여왕’ 박세리, 눈물의 은퇴식“오늘은 정말 최고의 순간이었다” 소감
김지윤 기자  |  dpdjxhtm123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14  01:36:48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김지윤 기자]박세리는 13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1라운드가 끝난 뒤 공식 은퇴식을 가졌다. 이날 박세리는 경기를 마친 뒤 팬이었던 임시캐디와 먼저 포옹한 뒤 오랜 시간 아버지를 안고 눈물을 보였고 전광판에서 1998년 US여자오픈 당시 맨발의 해저드 샷 장면이 나오자 더욱 오열했다. 박세리는 "우승을 했을 때보다 오늘 더 기뻤다. 1번홀부터 눈물이 나왔고, 18번홀에서는 내내 울었다.

이렇게 큰 축복을 받고 떠나게 돼 나는 정말 행복한 사람이다. 오늘은 정말 최고의 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마지막 18번홀에서는 티샷을 못할 정도로 감정이 북받쳤다. 이렇게 많은 감정이 있을 줄 몰랐다"고 은퇴를 앞두고 먹먹한 심경을 드러냈다. "처음에는 실감을 못 했는데 18번홀에 가니 눈물이 나왔어요. 하마터면 티샷도 못 할 뻔했어요." "골프장에서는 못 뵙지만 다른 장소에서 볼 거잖아요"라며 웃으며 기자들에게 인사했지만, 곧 다시 눈물을 훔쳤다. 박세리는 "저는 떠나지만 많은 '세리 키즈'가 있다"며 "그 선수들이 한국 골프를 이끌어 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 사진자료:YTN생중계 방송화면 캡쳐

이날 박세리, 그의 아버지 박준철 씨와 후배, 팬들은 눈물을 쏟으며 은퇴를 아쉬워했다. 박세리는 "우승을 했을 때보다 오늘 더 기뻤다. 1번홀부터 눈물이 나왔고, 18번홀에서는 내내 울었다. 이렇게 큰 축복을 받고 떠나게 돼 나는 정말 행복한 사람이다. 오늘은 정말 최고의 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11일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박세리는 "은퇴를 앞두고 인터뷰하는 게 실감이 안날만큼 어색하다"며 3년 전부터 은퇴를 생각했고, 운이 좋아 LPGA에서 성과를 거둬 그 덕에 지금이 있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최고의 골퍼, 최고의 선수로 기억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앞으로 박세리를 떠올렸을 때 많은 이에게 존경받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박세리는 “프로골퍼 박세리가 아닌 제2의 인생을 시작하는 박세리로 배워가며 노력하겠다”라며 “지금처럼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 또 다른 좋은 모습으로 뵙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지윤 기자 / dpdjxhtm1234@naver.com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