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연예가 사건사고
송혜교 악플러 벌금형 선고"범죄 전력없고 잘못 반성한 점 참작"
김지윤 기자  |  dpdjxhtm123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10  00:52:28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김지윤 기자] 법원이 배우 송혜교(34)의 악플러에게 벌금형을 선고했다.

9일 서울북부지법 형사 10단독 함석천 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류 위반(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기소된 송혜교 악플러 A 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범죄 전력이 없고 잘못을 반성하며 같은 잘못을 저지르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송혜교 악플러 벌금형 선고 이유를 전했다. 9일 서울북부지법 형사10단독 함석천 판사는 송혜교에 대한 명예훼손(정보통신망 이용촉진·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모욕 혐의로 기소된 서 모(26·여)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초범인데다 잘못을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참작해 양형했다고 전했다.
벌금형을 선고 받은 송혜교 악플러 서씨는 지난해 송혜교 관련 기사에 정치인 스폰서 루머에 관한 내용을 댓글로 달아 송혜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 사진출처:송혜교 인스타그램

 

한편, 송혜교는 지난 3월 스폰서 관련 루머를 퍼뜨린 악플러 서씨를 고소했고, 송혜교 소속사 측은 "스폰서 루머에 대해서는 절대 선처 없을 것"이라고 강경 대응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서씨는 지난해 1월과 5월 두 차례에 걸쳐 송혜교의 기사 댓글에 "송XX 뒤에 누군가 있고 소속사도 새누리 쪽에 뭔가 있는 듯"이라며 "단순 스폰서가 아닌 거물급 인사가 뒤를 봐주고 있는 듯"이라고 썼다.

 
김지윤 기자 / dpdjxhtm1234@naver.com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