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전인지-박성현, 마지막 LPGA 에비앙 챔피언십 1R 8언더파 공동 선두韓 메이저 무관 없다' 전인지·박성현, 에비앙 1위로 출발
김지윤 기자  |  dpdjxhtm123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16  23:56: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프레스 = 김지윤 기자]
전인지-박성현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나란히 선두를 달렸다.

15일(현지시각) 전인지와 박성현은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47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각각 버디 8개를 쓸어담아 8언더파 63타를 기록, 공동 선두에 올랐다.

유소연과 지은희가 5언더파로 공동 6위, 고진영은 3언더파로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세계랭킹 12위 자격으로 이 대회에 출전한 박성현은 메이저 대회에서 생애 베스트 스코어를 기록하며 우승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박성현은 4개의 파5홀중 2개 홀에서만 버디를 잡았으나 3~5m 거리의 중거리 퍼팅이 잘 떨어져 리더보드 점령에 성공했다.

박성현은 특히 마지막 18번홀에서 5.4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공동선두로 2라운드를 맞게 됐다. 박성현은 경기후 “경기 전 티샷 걱정을 많이 했다. 하지만 오늘 티샷이 너무 좋았고 퍼팅 등 다른 부분까지 덩달아 좋았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지난 6월 열린 US여자오픈에서 선두를 달리는 등 우승에 근접했던 박성현은 당시 최종라운드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2온을 노린 샷이 물에 빠지는 바람에 공동 3위를 기록한 바 있다. 이번 에비앙 챔피언십은 박성현의 7번째 LPGA투어 경기이며 6번중 4번을 톱6에 들었으며 아직 예선탈락은 없다.

작년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LPGA 입성에 성공한 전인지도 바람이 부는 불리한 조건 속에 경기를 치렀으나 후반 9홀에 버디 6개를 잡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우승 기회를 잡았다. 전인지는 이번이 에비앙 챔피언십에 세 번째 출전인데 한번은 예선탈락, 한번은 공동 65위를 기록하는 등 부진했다.

세계랭킹 7위인 전인지는 경기후 “경기 전 매우 긴장했다. 바람이 불고 천둥번개가 쳐 내 경기에 더욱 집중했다”며 “오늘은 유독 퍼팅 라인이 잘 보였고 볼도 잘 굴렸다”고 말했다. 전인지는 이날 페어웨이 적중률 100%에 그린 적중률 100%, 퍼트수 28개를 기록했다.

타이틀 방어에 나선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19 고보경)는 버디 2개에 보기 1개로 1언더파 70타를 쳤다. 공동선두인 박성현과 전인지에 7타나 뒤진 공동 28위다. 전인지와 동반 플레이를 펼친 브리티시여자오픈 챔피언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은 2오버파 73타로 공동 63위다. 박성현과 전인지로선 강력한 경쟁자들이 첫날 부진해 홀가분한 마음으로 2라운드를 맞게 됐다.
 

김지윤 기자 / dpdjxhtm1234@naver.com
김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김효빈  |  편집인 : 김효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귀성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