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 월드토픽
난민에게 우호적이던 독일 여론마저 악화
조희선 기자 기자  |  0105679091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0.15  01:47:38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조희선 기자]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난민 정책에 대한 독일 내 여론 악화가 심상찮다.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집권 다수당인 기독민주당(CDU)의 지지율과 총리 자신의 인기 하락이 이어지는 가운데 급기야 총리 사임에 관한 의견을 묻는 여론조사까지 나왔다.

시사잡지 포쿠스 온라인은 13일(현지시간) 여론조사기관 인사(Insa)를 통해 실시한 사임 견해 조사 결과 33%가 찬성했다고 보도했다.

반면 52%는 메르켈 총리의 사임을 반대하고 15%는 답변을 거부했다.

지난 9∼12일 2천191명이 응답 대상자로 설정된 이번 조사에서 사임 여론은 반이민 정서가 강한 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AFD) 지지자 사이에서 가장 높았다. 무려 AFD 지지자의 86%가 메르켈의 사임에 동조한 것이다.

자유민주당(FDP)과 좌파당 지지자의 39%와 38% 역시 사임을 지지함으로써 메르켈 총리의 난민 정책이 좌우로부터 모두 공격받는 양상을 반영했다.

그러나 CDU·기독사회당(CSU)연합 지지자는 14%, 녹색당은 20%, 메르켈 대연정의 소수당 파트너인 사회민주당(SPD)은 30%로 각기 평균보다 낮았다.

최근 들어 반이민 시위 성격이 노골화한 드레스덴 월요집회에선 지난 12일 메르켈 총리와 지그마어 가브리엘 부총리를 예약자라고 적은 종이를 매단 교수대가 등장하고 메르켈 총리의 사임 요구까지 나온 바 있다.

독일 검찰이 처벌 여부를 위한 내사에 들어간 이번 집회의 사정을 고려하더라도, 총리의 사임 여부에 관한 일반인들의 견해를 질문한 여론조사까지 보도되는 현실은 악화한 여론의 실상을 보여준다.

다른 여론조사 기관 유고브의 조사로는 독일로 유입되는 난민 규모가 지나치게 많다는 견해가 지난달 중순 46%에서 56%로 늘어나, 난민 수용에 대한 독일인들의 부정적 태도가 증가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SPD 당수이기도 한 가브리엘 부총리는 앞서 올해 난민 신청자 전망치가 100만 명을 넘을 것이라고 했고 독일 정부는 이 수치를 지금까지 80만 명으로 유지하고 있지만, 일부 언론보도에선 정부가 150만 명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고 전한 상황이다.

독일 매체인 슈테른-RTL이 공동으로 포르자에 의뢰한 정당지지율 조사 결과를 보면 대연정 다수파 CDU-CSU연합의 지지율이 2013년 총선 득표율보다 3.5%나 떨어진 38%에 그쳤다.

CSU의 메르켈 총리에 대한 난민 정책 공격과 CDU의 방어가 지속되다 최근 국경 주변 부적격 난민수용소 설치 계획으로 갈등을 봉합하고 나선 CDU-CSU연합은 지지율 하락이 거듭되자 긴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토마스 슈트로블 CDU-CSU연합 원내부대표는 제2공영 ZDF TV 인터뷰에서 메르켈 총리의 난민 정책에 대한 확고한 신뢰를 밝힘으로써 보수자매당인 CDU-CSU의 지지를 확인했다. 앞서 메르켈 총리 역시 CDU 당원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난민 수용 상한선을 두지 않고 관대한 난민 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CDU 내에서마저, 난민으로 받아들일 수 없는 이른바 안전국가 출신의 입국을 국경에서부터 막으라는 요구의 정책 긴급서한에 주의원 38명과 당직자 등 모두 126명의 당원이 서명하는 등 비판론이 확산하고 있다.

메르켈 총리는 그럼에도 CDU-CSU 원내회의를 통해 그런 요구를 일축하고 TV 토크쇼와 최대 발행부수의 대중지 빌트 인터뷰 같은 언론플레이를 통해 정부의 난민 정책에 대한 국민 신뢰와 지지를 적극적으로 구하고 있다.

메르켈 정부는 나아가 안전국가 리스트에 크로아티아를 추가하고 난민 대응을 위한 세금 인상은 없다고 확인하는 한편 난민들에게 제공되는 실업급여 등 '하르츠 Ⅳ' 복지 혜택의 축소를 검토하고 나서는 등 세부 정책을 다듬고 나섰다.

조희선 기자 기자 / 01056790913@hanmail.net

[관련기사]

조희선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