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개봉영화
'극적인 하룻밤', 네티즌들의 연애세포를 깨운 티저 예고편 화제!윤계상X한예리가 요즘 남녀에게 던지는 화끈한 돌직구!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0.08  12:10:15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안현아 기자]  2015년 가을, 잠들어 있던 연애세포를 깨울 유일한 로맨틱 코미디 <극적인 하룻밤>[제작: 연우무대, 스토리지/제공배급: CGV아트하우스/감독: 하기호/주연: 윤계상, 한예리]이 오는 11월 개봉 확정과 함께 티저 예고편을 공개해 네티즌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언제까지 연애 로 사실 겁니까?
윤계상X한예리가 요즘 남녀에게 던지는 화끈한 돌직구!
11월 개봉 확정과 함께 티저 예고편 공개!  

대학로 메가히트 연극을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 <극적인 하룻밤>이 오는 11, 대한민국을 연애의 기운으로 듬뿍 물들일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극적인하룻밤>은 연애하다 까이고, 썸 타다 놓치는 연애 을 두 남녀가 원나잇 쿠폰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이다.
 
이번에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전 애인의 결혼으로 인해 연애 신세로 전락해 버린 정훈(윤계상)과 시후(한예리)의 소개로 포문을 연다. 실연의 고통을 함께 나누다 몸까지 나누는 극적인 하룻밤을 보내고 만 두 사람, 자책하는 정훈에게 시후는 오히려 다 채울까? 딱 몸친, 거기까지만. 열 개 채우고 빠이빠이라며 당돌하게 원나잇 쿠폰을 제안한다. 이후 정훈과 시후는 연애 로 보냈던 우울했던 날들은 벗어 던진 채 거침없이 쿠폰을 찍으며 연애 으로 전세 역전을 예고한다. 특히 예고편 속 윤계상과 한예리는 실제 연인을 방불케 할 만큼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며 보는 이들의 연애 욕구를 샘솟게 만든다. 여기에 정훈의 절친 덕래(조복래)의 촌철살인 돌직구까지 더해져 보는 이들을 폭소케 한다. 또한 배경음악인 10cm의 아메리카노 가사와 절묘하게 어우러진 상황들은 예기치 못한 웃음은 물론 흥까지 돋우며 시너지를 내고 있다. 톡톡 튀는 재미와 유쾌함으로 중무장한 <극적인 하룻밤>의 티저 예고편을 접한 네티즌들은 언제부턴가 믿고 보는 윤계상이 되었다!”(CGV 페이스북_김진*), “연애세포를 깨워야 할 필요성이 있어보임!”(CGV페이스북_윤우*), “생각 못한 조합인데 이리 잘 어울릴 줄이야!!! 완전 현실 커플 느낌커플 케미 얼마나 폭발할지 궁금하다!”(CGV페이스북_김미**), “연극과 다른 면을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할 것 같아요^^”(CGV페이스북_한은*)등의 반응을 보이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드러내고 있다.
 
연애 들의 원나잇 쿠폰이라는 독특하고 신선한 소재와 윤계상, 한예리의 사랑스러운 케미스트리를 만나볼 수 있는 영화 <극적인 하룻밤>은 오는11월 대한민국을 사랑에 빠지게 만들 예정이다.
 
<영화정보>
 
제 목 : 극적인 하룻밤
제 작 : 연우무대, 스토리지
제 공/배 급 : CGV아트하우스
각 본/감 독 : 하기호
출 연 : 윤계상, 한예리
개 봉 : 201511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관련기사]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문화, 영화, 개봉영화, 예고편, 극적인 하룻밤, 윤계상, 로맨틱 코미디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