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개봉영화
'슬리핑 위드 아더 피플' 올 가을 최그의 웰메이드 로맨스 탄생!전에 볼 수 없던 신선한 재미를 전하는 로맨스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0.05  17:02: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프레스 = 안현아 기자] 극장가를 섹시하게 달굴 리얼 어덜트 로맨스 <슬리핑 위드 아더 피플>이 올 가을 최고의 웰메이드 로맨스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수입/배급: 오퍼스픽쳐스, 감독: 레슬리 헤드랜드, 출연: 알리슨 브리, 제이슨 서디키스, 개봉: 10월 22일 예정)
 
   
 
독특한 캐릭터 + 대담한 대사+ 발칙한 에피소드
전에 볼 수 없던 신선한 재미를 전하는 로맨스

다른 건 모두 함께해도 그것(?)만은 하지 않는 ‘조건부’ 절친이 된 두 남녀의 내숭 없는 로맨스를 그린 영화 <슬리핑 위드 아더 피플>이 영화적 재미와 완성도를 갖춘 2015년 최고의 웰메이드 로맨스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 <슬리핑 위드 아더 피플>의 감독 레슬리 헤드랜드는 기존의 로맨틱 코미디에 익숙해져 이런 장르에 시시함을 느낄 관객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느끼게 하고자 했다. 이러한 그녀의 의도대로 영화 <슬리핑 위드 아더 피플>은 독특하지만 공감대를 불러일으키는 캐릭터, 대담하고 재기 넘치는 대사, 그리고 기발하고 발칙한 에피소드로 무장해 기존 로맨스 영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신선한 재미를 전하는 작품으로 탄생되었다.

현대판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의 탄생! (Variety)
‘할리우드가 간절히 원한 신선한 로맨스 영화’ (Indiewire)
호평일색 선댄스 영화제 시사 반응

영화 <슬리핑 위드 아더 피플>은 지난 1월 제 31회 선댄스 영화제에서 최초 공개된 이후 ‘현대판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의 탄생’(Variety) ‘놀랍도록유쾌한영화’ (MTV), ‘흔한로코와는비교할수없는섹스와관계에대한날카로운시선’ (New York Post), ‘할리우드가간절히원한신선한로맨스영화’ (Indiewire), ‘지난 10년간 가장 재미있고 솔직한 러브스토리’ (firstshowing.net) 등 해외 유수의 언론사로부터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 내었다.

이렇듯 외신의 뜨거운 지지를 받으며 올 가을 최고의 웰메이드 로맨스의 탄생을 예감케 하고 있는 영화 <슬리핑 위드 아더 피플>은 오는 10월 22일 국내 정식 개봉해 기존 로맨스 영화에 식상함을 느끼고 있는 관객들에게 전에 없는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영화정보>

제 목: <슬리핑 위드 아더 피플>(Sleeping With Other People)
감 독: 레슬리 헤드랜드
출 연: 알리슨 브리, 제이슨 서디키스, 아만다 피트, 아담 스콧
러닝타임: 95분
수입/배급: 오퍼스픽쳐스
개 봉: 10월 22일 예정

<SYNOPSIS>

첫 경험 상대가 12년 만에 눈 앞에 나타났다?!

친구들이 모두 말리는 나쁜 남자에게 푹 빠져 정상적인 연애가 불가능한 여자 ‘레이니’
수 많은 여자들과 캐주얼 한 관계만 즐기고픈 뉴욕 최고의 작업남 ‘제이크’
우연히 다시 만나 강렬한 첫 경험 이후 지독히 꼬여버린 문제적 섹스라이프에 대해 털어놓던 이들은 직설적인 조언을 아끼지 않으며 서로의 연애문제 해결에 나서는데…

‘조건부’ 절친이 된 서로에게 완벽한 두 남녀,
이번엔 다른 건 모두 함께해도 그것(?)만은 하지 말자!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관련기사]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문화, 영화, 개봉영화, 로맨스, 슬리핑 위드 아더 피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김효빈  |  편집인 : 김효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귀성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