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개봉영화
'행오버' 드림팀의 막장코미디 컴백! '더티 파티' 예고편 공개!아 몰랑~ 상상 그 이상의 해프닝을 확인하라! 포스터 & 예고편 공개!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0.01  11:39: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프레스 = 안현아 기자]  <행오버>제작진의 새로운 막장 코미디 <더티 파티>(수입/배급: 씨네그루다우기술)가 오는 108일 개봉을 앞두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매드맥스>를 뛰어넘는 액션! <007>뺨치는 카리스마! <테이큰>을 잇는 추격전!
아 몰랑~ 상상 그 이상의 해프닝을 확인하라! 포스터 & 예고편 공개!
 
   
 
<더티 파티><행오버2><로드 트립>의 각본가인 스캇 암스트롱이 제작하고 각본과 연출을 맡아 완성시킨 특유의 병맛 코미디가 주목되는 작품으로 결혼식을 망치고 멕시코로 떠난 세 친구의 기상천외한 해프닝을 다룬 막장 코미디이다.
공개된 <더티 파티>의 포스터는 폭발물을 피해 혼비백산 달아나는 세 친구의 리얼한 표정으로 보는 이의 웃음을 자아낸다. 친구의 결혼식을 망치고 모든 사건의 원인을 제공하는 제이슨역은 <아이스 에이지><빅 히어로><드래곤 길들이기> 등 유명 애니메이션에서 목소리 연기로 활약해 온 T.J.밀러가 맡아 숨겨 두었던 끼를 방출한다. 친구 때문에 인생일대의 결혼식을 망치고 잃어버린 신부를 찾아 멕시코로 떠났다가 돈도 차도 옷도 빼앗기는 나르도역은 토머스 미들디치가 맡아 영화에서 나체열연을 펼치기도 한다. 중요한 미팅을 앞두고 친구를 구하기 위해 멕시코로 끌려가는 또 한 명의 불운한 친구 에반역은 애덤 팰리가 맡아 세 친구의 우정을 완성시켰다.
함께 공개한 예고편은 결혼식을 망친 후, 잃어버린 신부를 찾기 위해 멕시코로 떠난 새신랑 나르도가 벌거벗겨진 채 제이슨에게 다급한 도움을 청하는 것으로 그들의 기상천외한 멕시코여행을 예고하고 있다. 코카인을 온몸에 뒤집어 쓴 모습과 친구를 구하기 위해 멕시코로 가는 과정에 벌어지는 기상천외한 사건들과 우스꽝스러운 액션은 “<매드맥스>를 뛰어넘는 액션!”, “<007>뺨치는 카리스마!”, “<테이큰>을 잇는 추격전!”의 카피와 교묘하게 어우러져 웃음을 유발하는 예고편 공개로 <더티 파티>의 코미디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올 가을, <행오버>를 뛰어넘는 세 친구의 막장 코미디를 예고하는 <더티 파티>108일 개봉, 가슴이 뻥 뚫리는 시원한 웃음을 선사할 것이다.
 
<영화정보>
 
제 목 : 더티 파티
원 제 : Search Party
감 독 : 스캇 암스트롱
출 연 : T.J.밀러, 애덤 팰리, 토머스 미들디치, 크리스틴 리터, 알리슨 브리, 섀넌 우드워드, 로사 살라자르
러 닝 타 임 : 93
개 봉 : 2015108
수 입 : 씨네그루다우기술
 
<SYNOPSIS>
 
내 친구는 우리가 지킨다! 내 친구의 아내도 우리가 지킨다!??
멕시코로 떠난 얼간이들의 기상천외한 신혼여행!
언제나 도움이 안 되는 친구 제이슨의 갑작스러운 횡포로 결혼식을 망치게 된 나르도는 혼자 떠나버린 신부를 되찾기 위해 쫒아간 멕시코에서 강도를 만난다. 돈과 차, 입고 있던 옷까지 빼앗기고 나체 신세가 된 나르도를 구하기 위해 제이슨은 중요한 회사미팅을 앞두고 잠들어 있던 에반을 차에 몰래 태우고 한밤중에 멕시코로 떠난다. 코카인을 뒤집어 쓰고 제정신이 아닌 나르도와 잠옷으로 끌려 온 에반그리고 역시 도움이 안 되는 제이슨’. 세 사람은 세상에서 가장 극적인 하루를 멕시코에서 맞이하게 되는데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관련기사]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문화, 영화, 개봉영화, 막장코미디, 더티파티, 예고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김효빈  |  편집인 : 김효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귀성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