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개봉영화
'제7기사단' 박시연의 애절한 연기를 엿볼 수 있는 미공개 스틸 공개!부정부패를 일삼는 권력가의 아내로 색다른 매력 선사하다!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17  12:48:22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안현아 기자]  한국 배우들의 출연으로 관객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는 영화 <7기사단>이 우월한 미모를 지닌 박시연의 내면을 확인할 수 있는 미공개 스틸을 전격 공개했다.

[수입: 미디어로그 | 배급: 메가박스플러스엠 | 주연: 클라이브 오웬, 모건 프리먼 | 감독: 키리야 카즈야키]
 
안정적인 연기력을 갖춘 박시연, 이번엔 할리우드다!
부정부패를 일삼는 권력가의 아내로 색다른 매력 선사하다!
 
   
 
한국을 대표하는 배우 안성기와 우월한 미모를 지닌 여배우 박시연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7기사단>이 박시연의 애절한 연기를 엿볼 수 있는 미공개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7기사단>은 타락한 왕국, 절대 권력에 맞선 제 7기사단이 펼치는 최후의 전투를 그린 대서사 액션 블록버스터. <7기사단>을 통해 할리우드에 처음 진출한 박시연은 절대 권력, 부정부패를 일삼는 권력가 기자 모트의 아내 한나역을 맡아 호평을 받고 있다. 이번에 공개한 미공개 스틸은 애절한 느낌의 박시연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모은다. 남편과의 갈등으로 힘든 결혼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박시연의 애처로운 내면 연기는 스틸을 보는 것만으로도 그녀의 감정이 느껴져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특히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는 국민 배우 안성기와 우월한 미모를 뽐내는 모습이 담겨 있다. 극 중 부녀의 모습으로 출연하는 두 배우는 할리우드 배우들을 압도하는 연기력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탄탄한 감정 연기로 영화의 몰입도를 높이는 두 배우는 동양미를 과시하며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영화를 본 관람객들은 진짜 재밌더라. 안성기랑 박시연을 할리우드 영화에서 보게 되다니” (네이버 hjt7****), “박시연 씬은 얼마 없었는데도 진짜 엄청 예뻤음ㅠㅠ 안타까워서 그런지 몰입이 더 됨” (네이버 hye_****), “할리우드 영화에서도 꿀리지 않는 박시연 미모 ㅠㅠㅠ 영화 볼만함! 몰입도도 있고 좋아요!” (네이버 limh****), “액션도 좋고 내용도 흥미진진 했다ㅋㅋ 박시연도 역할에 잘 어우려졌음” (네이버 blac****) 등의 호평을 보내고 있다.
 
박시연의 다양한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한 영화 <7기사단>은 극장에서 절찬리 상영 중이다.
 
<영화정보>
 
제목: 7기사단
감독: 키리야 카즈야키
출연: 클라이브 오웬, 모건 프리먼, 안성기
수입: 미디어로그
배급: 메가박스플러스엠
개봉: 2015910
 
<SYNOPSIS>
 
사상 최고의 실력으로 전설이 된 최강 부대 제 7기사단과 대장 레이든’(클라이브 오웬).
그는 절대권력의 횡포로 힘없는 이들이 고통 받는 세상을 바로잡으려는
바톡’(모건 프리먼) 영주의 뜻에 따라정의와 신념을 지키기 위한 반격을 결심하는데
 
타락한 왕국, 절대 권력에 맞선 최후의 전투가 시작된다!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관련기사]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문화, 영화, 개봉영화, 박시연, 제7기사단, 안성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