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개봉영화
'제7기사단' 눈을 사로잡는 고품격 의상으로 시각적 즐거움 선사!전투 액션을 돋보이게 한 최적화된 디자인!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03  15:46:43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안현아 기자]  올 가을, 대서사 블록버스터 <7기사단>이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는 색다른 의상을 통해 관객들의 눈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수입: 미디어로그 | 배급: 메가박스플러스엠 | 주연: 클라이브 오웬, 모건 프리먼 | 감독: 키리야 카즈야키]
   
 
 전투 액션을 돋보이게 한 최적화된 디자인!
<7기사단> 의상을 통해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내다!
 
   
 
<7기사단>이 영화 속의 새로운 세계를 창조하기 위해 그에 걸맞은 의상을 철저한 고증 끝에 탄생시켰다. <7기사단>은 타락한 왕국, 절대 권력에 맞선 제 7기사단이 펼치는 최후의 전투를 그린 대서사 액션 블록버스터.
 
새로운 세계와 시대가 등장하는 영화 <7기사단>의 의상 디자인을 맡은 티나 칼리바스는 고증 끝에 차갑고도 강렬한 의상을 기품있게 만들어냈다. 촬영 전 여러 고대 문명을 조사한 티나 칼리바스 감독은 캐릭터의 개성은 물론 시대적 배경에 맞춰 심미적인 요소에 중점을 두고 의상을 제작했다. 다양한 시대를 배경으로 전통적인 스타일과 판타지적인 부분을 적절하게 배치한 감독은 의상만으로도 군대와 사회 계급은 물론 7기사단의 기사인지 기자 모트의 기사인지 구분할 수 있을 정도로 수많은 작업을 거듭하기도 했다. 또한, 리얼하고도 강도 높은 액션을 소화해야 하는 배우들을 위해 팔 아래나 어깨가 움직이기 편하도록 의상 안에 많은 공간을 마련하는데 주력했다. 뿐만 아니라 티나 칼리바스 감독은 처음부터 갑옷의 주재료를 가죽으로 선택, 쇠사슬이나 철은 사용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시대적인 요소를 완벽하게 표현했다. 특히 강도 높은 스턴트 장면을 촬영해야 하는 레이든역의 클라이브 오웬과 의상에 대해 수없이 상의하여 편안하지만 강하고 멋진 의상을 만들어냈다. 클라이브 오웬은 의상은 정말 환상적이었다. 매우 강렬하고 영화적인 느낌이 들었고 정말 편했다. 의상 감독은 여러 가지 문화적 요소를 녹여내 매우 멋진 의상을 완성시켰다고 극찬을 했다. 의상을 제작하기에 앞서 한국 스턴트팀의 도움을 많이 받은 티나 칼리바스 감독은 옷의 내구성을 시험하기에는 한국 스턴트팀이 제격이었다. 그들이 옷을 입은 후, 뒤로 공중제비를 넘는데 모두들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의상을 통해 다양한 세계의 문화와 시대를 반영했음은 물론 심미적 요소를 더해 시각적 즐거움을 더할 예정이다.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영화 <7기사단>2015910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영화정보>
 
제 목: 7기사단
감 독: 키리야 카즈야키
출 연: 클라이브 오웬, 모건 프리먼, 안성기
수 입: 미디어로그
배 급: 메가박스플러스엠
개 봉: 2015910
 
<SYNOPSIS>
 
사상 최고의 실력으로 전설이 된 최강 부대 제 7기사단과 대장 레이든’(클라이브 오웬).
그는 절대권력의 횡포로 힘없는 이들이 고통 받는 세상을 바로잡으려는
바톡’(모건 프리먼) 영주의 뜻에 따라정의와 신념을 지키기 위한 반격을 결심하는데
 
타락한 왕국, 절대 권력에 맞선 최후의 전투가 시작된다!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관련기사]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문화, 영화, 개봉영화, 제7기사단, 블록버스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발행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