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개봉영화
탕웨이의 로맨틱 여행 '온리 유' 로맨틱 감성 자극 포스터 공개!올 가을, 기적 같은 운명의 사랑이 찾아온다! 10월 15일 개봉 확정!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03  15:32:57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안현아 기자]  올 가을, 평생 기다려온 운명을 찾아 이탈리아로 떠나는 6일간의 로맨틱 여행 <온리 유>(수입: 메인타이틀픽쳐스배급: 영화사 빅감독: 장하오출연: 탕웨이, 리아오 판)가 오는 1015일 국내 개봉을 확정하고 연애감성 가득한 포스터를 공개했다. 

올 가을, 기적 같은 운명의 사랑이 찾아온다! 1015일 개봉 확정!
연애세포를 자극하는 로맨틱 감성 포스터 전격 공개! 
 
결혼 직전, 거짓말처럼 나타난 운명을 찾아 이탈리아로 떠나는 6일간의 로맨틱한 여행을 그린 영화 <온리 유>가 오는 1015일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 ><만추> 등에서 고혹적이고 치명적인 매력으로 전세계를 사로잡은 멜로의 여신 탕웨이가 이번 <온리 유>에서 운명의 사랑을 찾아 이탈리아에 가는 엉뚱하고 사랑스러운 여자 팡유안으로 분해 설렘을 안겨준다. 그리고 영화 <백일염화>로 제64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 리아오 판이 팡유안(탕웨이)에게 첫눈에 반한 일편단심 순정남 펑달리역을 맡아 눈길을 끈다. 영화 <온리 유>1994년 마리사 토메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주연의 할리우드 동명의 원작을 리메이크하여 낭만의 나라 이탈리아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누구나 한번쯤 꿈꿔왔던 운명적인 사랑을 이야기하며 올 가을 대한민국에 로맨스 바람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는 가을의 정취가 물씬 느껴지는 두 남녀의 로맨틱한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운명의 남자를 만난 듯 설레어 하는 탕웨이의 미소가 보는 이마저 심쿵하게 만들고, 올블랙 차림에 불안한 표정을 짓고 있는 리아오 판의 모습이 앞으로 이들에게 펼쳐질 뜻밖의 로맨스를 예고한다. 이들 사이에 자리한 운명을 믿나요?”라는 카피가 이 둘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이탈리아로 떠나는 6일간의 로맨틱 여행이라는 태그라인은 당장이라도 운명의 사랑을 찾아 이탈리아로 떠나고픈 욕구를 불러일으키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멜로의 여왕 탕웨이 주연의 로맨틱 멜로 <온리 유>는 오는 1015일 관객들을 찾아간다.
 
<영화정보>
 
제 목: 온리 유 (Only you, 命中注定)
감 독: 장하오
출 연: 탕웨이, 리아오 판
수 입: 메인타이틀픽쳐스
배 급: 영화사 빅
개 봉: 20151015
러닝타임: 113
관람등급: 15세 관람가(예정)
 
<SYNOPSIS>
 
결혼 직전, 거짓말처럼 운명의 이름이 찾아왔다
 
결혼을 앞둔 팡유안(탕웨이)에게 우연히 걸려온 전화
전화 건 사람은 어릴 적 점괘에서 2번이나 나왔던 운명의 이름 송쿤밍
팡유안은 평생 꿈꿔온 운명을 만나기 위해 주저없이 이탈리아로 떠난다
 
무작정 떠난 낯선 이탈리아 한복판에서
운명의 이름 송쿤밍과 기적처럼 만나지만
꿈 같은 시간도 잠시
그의 진짜 이름이 펑달리라는 양심고백을 듣고 실의에 빠진다
 
과연 그녀는 평생 꿈꿔왔던 운명의 이름을 만나 사랑을 이룰 수 있을까?
 
10, 기적 같은 사랑이 시작됩니다.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관련기사]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문화, 영화, 개봉영화, 탕웨이, 로맨틱 영화, 온리 유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