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개봉영화
'천당의 밤과 안개' 월드 프리미어로 관객들과 만난다!<카페 느와르>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정성일 감독의 두 번째 작품!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27  13:27: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프레스 = 안현아 기자]  문학적이고 탐미적인 평론으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는 한국을 대표하는 평론가 정성일의 두 번째 작품 <천당의 밤과 안개>[제작: 영화사 키노l 감독: 정성일]가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카페 느와르>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정성일 감독의 두 번째 작품!
국제적 명성의 중국 감독 왕 빙의 작품 세계를 쫓는 유장한 영화 에세이 <천당의 밤과 안개>!세계인의 영화 축제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 확정!
 
   
▲ <천당의 밤과 안개> 공식 스틸
한국 영화 평론의 독보적인 존재 평론가 정성일이 그의 데뷔작 <카페 느와르> 이후 6년 만에 신작 <천당의 밤과 안개>를 들고 연출가로 돌아왔다. 특히, <천당의 밤과 안개>는 오는 101일 개막을 앞둔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인 뉴 커런츠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월드 프리미어로 관객들에게 첫 선을 보일 예정이어서 영화 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뉴 커런츠부문은 아시아의 새로운 재능을 발굴하고 아시아 영화의 흐름을 확인하는 섹션으로 <천당의 밤과 안개>를 비롯해 예를란 누르무칸베토프 감독의 <호두나무>, 샤람 알리디 감독의 <검은 말의 기억>, 나카무라 타쿠로 감독의 <서북서> 등 총 10개국 8편의 작품이 초청됐다.
 
<천당의 밤과 안개>는 중국을 대표하는 다큐멘터리 감독 왕 빙의 작품 세계를 쫓는 작품으로 러닝타임 4시간에 달하는 한 편의 유장한 영화 에세이다. 중국 선양시 철서구의 노동자들의 모습을 담은 3부작 다큐멘터리 <철서구>로 국제적 명성을 얻은 왕 빙 감독은 <이름 없는 남자><세 자매><광기가 우리를 갈라놓을 때까지> 등의 작품을 만들었다. 특히, 그는 주로 농민과 노동자, 부랑자들의 삶을 기록하는 작업으로 관객과 평단에 깊은 인상을 남기며 독보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천당의 밤과 안개>는 왕 빙 감독의 다큐멘터리 촬영 현장을 카메라로 뒤쫓는다. 그리고 이러한 왕 빙 영화의 비밀을 엿보려는 시도는 자연스레 영화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으로 이어진다. 정성일감독은왕 빙 감독의 작업은 대담하고 정직하며 끈질기면서 때로 그 삶에서 시적인 순간을 끌어내기도 한다. 이 영화는 베이징에서 시작해서 그해 겨울 윈난성 북쪽 끝에서 남쪽 끝 국경까지, 정글에서 정신병원까지, 왕 빙을 따라가면서 그 곁에서 기록한 일종의 모험 활극이다. 거기서 만난 중화인민공화국 인민들, 그들의 삶, 그들의 표정. 그걸 찍어나가는 왕 빙, 나는 그 곁에서 영화가 과정의 예술이라는 비밀을 배우고 싶었다. 진정한 비밀. 말하자면 배움의 영화.”라고 작품을 설명했다.
 
데뷔작 <카페 느와르>로 베니스, 로테르담을 비롯한 세계 유수 영화제에 공식 초청됨과 더불어 국내 개봉 이후 수많은 마니아들을 형성하며 한국의 프랑수아 트뤼포로 평가받는 정성일 감독. 그의 두 번째 연출작 <천당의 밤과 안개>는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되어 영화제를 찾는 전 세계인의 관심을 모을 것이다.
 
<영화정보>
 
제 목 : 천당의 밤과 안개(Night and Fog In Zona)
감 독 : 정성일
출 연 : 왕 빙
제 작 : 영화사 키노
제작 연도 : 2015
러닝 타임 : 235
장 르 : 다큐멘터리
영 화 제 : 20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부문 공식 초청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관련기사]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문화, 영화, 개봉영화, 다큐멘터리, 천당의 밤과 안개, 정성일감독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김효빈  |  편집인 : 김효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귀성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