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개봉영화
'블러바드', 해외 평단의 극찬 담은 스페셜 포스터 3종 대공개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30  14:14:44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안현아 기자] 로빈 윌리엄스의 마지막 유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블러바드>(수입 : ㈜마운틴픽쳐스, 배급 : ㈜마운틴픽쳐스, ㈜컨텐츠온미디어 감독 : 디토 몬티엘)가 진정성 넘치는 감동 가득 스페셜 포스터 3종을 전격 공개한다.

   
 
로빈 윌리엄스가 선사하는 힐링 명대사, 해외 호평 등이 담긴 스페셜 포스터 3종 대공개!

로빈 윌리엄스의 정통 드라마 연기를 스크린으로 볼 수 있는 마지막 유작인 <블러바드>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스페셜 포스터 3종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뉴욕 트라이베카 영화제 및 북미 개봉 이후, 해외 평단의 호평을 담은 스페셜 리뷰 포스터와, <블러바드> 명대사 포스터 2종이 동시에 공개된 것. 특히 스페셜 리뷰 포스터는 얼굴에 멍이 들었지만 기쁨에 찬 로빈 윌리엄스의 표정으로 인해 어떤 사연이 있는 영화 속 장면인지를 궁금하게 만든다. ‘그 순간, 진정한 나 자신을 발견했다’라는 카피와 함께 ‘탄탄한 각본과 완벽한 연기 – 버라이어티’, ‘로빈 윌리엄스가 이러한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은 처음, 너무 멋진 연기였다 – 월스트리트 저널’, ‘대단한 작품, 로빈 윌리엄스는 그의 인생 최고의 연기를 펼쳤다 – 케이블 비전’, ‘로빈 윌리엄스의 아름다운 연기 – 필름페스티벌닷컴’, ‘훌륭한 작품 – 뉴욕 데일리 뉴스’, ‘어메이징! – NY1’ 등 해외 호평들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또한 스페셜 리뷰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2종의 명대사 포스터에는 우리가 살아가는 인생 속 수많은 선택의 귀로에서 항상 자신에게 문의하고, 갈등하는 질문과 답이 함께 담겨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어느 날 밤 운전을 하다가 낯선 도로에 들어섰다. 우리 인생도 그런 거 아닐까?’, ‘이쪽 길로 가다가 다른 길을 찾고 가끔은 인생이 그렇게 흘러간다’ 라며 마치 속삭이듯 나레이션을 하는 느낌의 대사 카피는 보는 이들에게 공감을 자아내기 충분하다.

로빈 윌리엄스는 전작인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카르페 디엠(현재를 즐겨라)’, <굿 윌 헌팅>에서 ‘너의 잘못이 아니야’의 힐링 명대사로 많은 영화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스크린을 통해 드라마 연기를 선보이게 되는 마지막 유작인 <블러바드>에서는 어떠한 메시지와 감동을 전달하게 될 지 관심과 기대를 집중시키고 있는 중이다. 

탄탄한 각본과 연출, 섬세한 영상 및 로빈 윌리엄스 인생 최고의 연기로 평가 받고 있는 영화 <블러바드>는 오는 8월 13일 개봉한다.  

<영화정보>

제 목 : 블러바드
원 제 : Boulevard
감 독 : 디토 몬티엘
출 연 : 로빈 윌리엄스, 로베르토 어과이어, 케시 베이커, 밥 오덴커크 외
장 르 : 드라마
개 봉 : 2015년 8월 13일
등 급 : 미정
러닝 타임 : 88분
제 공 : ㈜인터파크
수 입 : ㈜마운틴픽쳐스
배 급 : ㈜마운틴픽쳐스, ㈜컨텐츠온미디어
공식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mountain2010

<SYNOPSIS>

갑작스런 변화보다는 평범하고 조용한 일상을 원하는 놀란(로빈 윌리엄스)은 사랑하는 부인 조이(케시 베이커)와 함께 루틴한 삶을 살아간다. 약 26년간 다닌 회사에서는 승진 제안을 받지만 그렇게 기쁘지 않다. 그러던 어느 날 운전을 하던 도중 레오(로베르토 어과이어)를 만나게 되고, 그의 평범한 일상은 비밀 가득한 새로운 삶으로 변하게 된다.

진정 원하는 삶을 선택했다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아…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관련기사]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문화, 영화, 개봉영화, 로빈윌리엄스, 블러바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