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개봉영화
해외 15개국 세일즈 완료! 최고의 웰메이드 화제작 '암살'북미, 중국, 홍콩 등 10개국 홍콩 필름마켓 선 판매 이어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10  15:08:50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안현아 기자]<타짜><전우치><도둑들> 최동훈 감독의 <암살>[제작 케이퍼필름 | 제공/배급 쇼박스]이 홍콩국제영화제 필름마켓에 이어 제 68회 칸 국제영화제 필름마켓까지 총 15개 국가에 선 판매되었다.

<암살> 올 여름 최고의 웰메이드 화제작의 위상 입증!
북미, 중국, 홍콩 등 10개국 홍콩 필름마켓 선 판매 이어
독일, 호주, 뉴질랜드, 미얀마, 인도까지 칸 필름마켓 5개국 추가 세일즈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암살>이 홍콩국제영화제 필름마켓을 비롯해 칸 국제영화제 필름마켓을 통해 독일, 호주, 뉴질랜드 등 해외 15개국에 판매되며 올 여름 최고의 화제작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암살>은 지난 3월 개막한 제 39회 홍콩국제영화제 필름마켓에서 해외 포스터 공개만으로 북미, 중국, 홍콩,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까지 주요 10개국에 선 판매되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난 513일 개막한 제 68회 칸 국제영화제 필름마켓을 통해 5개국에 추가 세일즈가 성사되어 총 15개국에 판매되는 쾌거를 이루며 전 세계가 주목하는 영화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다. 특히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군도: 민란의 시대> 등을 배급한 독일의 Splendid Film<국제시장>을 호주와 뉴질랜드에 배급한 Dreamwest Pictures 등 국내 관객들에게 인정받은 역대 대작들을 배급한 해외 배급사이기에 <암살>에 대한 반응에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암살>의 해외 배급을 맡고 있는 쇼박스는 홍콩국제영화제 필름마켓을 통해 북미, 아시아 지역에 판매된 데 이어 칸 국제 영화제 필름마켓을 통해 유럽과 오세아니아 지역까지 판매되었다. 전지현, 이정재, 하정우 등 배우들에 대한 해외 바이어들의 신뢰 또한 긍정적인 영향력을 발휘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지의 반응을 전했다.
 
<타짜><전우치><도둑들> 최동훈 감독과 전지현, 이정재, 하정우, 오달수, 조진웅, 최덕문 등의 만남만으로도 관객들에게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는 <암살>은 오는 7월 개봉, 조국이 사라진 시대를 살아야 했던 사람들의 서로 다른 선택과 엇갈린 운명을 그려낸 강렬한 드라마는 물론,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의 모습을 섬세한 스타일과 웅장한 스케일로 재현해낸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영화정보>
 
제목: 암살 (영문 제목: ASSASSINATION)
감독: 최동훈
제공/배급: 쇼박스
제작 : 케이퍼필름
출연: 전지현, 이정재, 하정우, 오달수, 조진웅, 이경영, 최덕문
크랭크인 : 2014827
크랭크업 : 2015131
개봉: 20157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관련기사]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영화, 문화, 개봉영화, 한국영화, 암살, 하정우, 전지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