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쌍용차 티볼리 EVR, 베일 벗어...순수 전기차 인정 받을까
조희선 기자  |  hscho@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03  14:10: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프레스 = 조희선 기자] 쌍용자동차가 'ENVEX 2015'에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한편 차세대 친환경 자동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주행거리 확장형 전기차 기술을 선보였다고 3일 밝혔다.

쌍용차는 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한 '제 37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15)'에서 주행거리 확장형 전기차 기술이 탑재된 티볼리 EVR을 전시했다.
 
이번에 공개된 티볼리 EVR은 올해 초 열린 제네바모터쇼와 상하이모터쇼때 공개됐던 콘셉트카와 달리 실제 판매 모델을 기반으로 제작된 전기차다. 이번에 공개된 티볼리 EVR 동력계통은 80kW급 전기모터와 25kWh 고전압 리튬 폴리머 배터리로 구성됐다. 충전 플러그는 차량 앞쪽 중앙에 위치했다.
 
쌍용차 티볼리 EVR의 가장 큰 무기는 주행거리 확장기술이다. 현재 시판된 전기차 평균 최대주행거리는 약 200km인 반면, 주행거리 확장기술이 탑재된 티볼리 EVR은 한번 충전으로 최대 400km까지 주행가능하다. (EV 모드 주행시 순수 전기에너지만으로 최대 125km까지 주행가능)
 
쌍용차 관계자는 "아직 개발중인 차량이라 확언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쌍용차는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주행거리연장 시스템을 차세대 친환경기술로 개발하고 있다. EVR는 탄소배출량을 최소화하면서도 기존 전기자동차(EV)가 갖고 있는 충전 인프라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 가능하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완성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조희선 기자 / hscho@korea-press.com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김효빈  |  편집인 : 김효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귀성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