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개봉영화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1938년 기록조차 될 수 없었던 미스터리!티저 포스터&티저 예고편 최초 공개!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5.06  18:30:12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안현아 기자] 2015년 대한민국을 긴장시킬 웰메이드 미스터리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l 제작: 청년필름, 비밀의 화원 l 각본/감독: 이해영 l 주연: 박보영, 엄지원, 박소담]이 6월 개봉을 확정 지으며 티저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을 최초 공개한다. 

1938년 외부와 단절된 경성의 한 기숙학교
기록조차 될 수 없었던 미스터리의 실체가 드러난다!  

   
 
1938년 경성의 한 기숙학교에서 벌어진 미스터리한 사건이 공개된다. 실제 경성 시대에 존재했던 학교를 그대로 옮겨 놓은 듯 울창한 숲 속에 자리한 한 기숙학교, 외부와 완벽하게 단절된 이곳에서 발생했던 미스터리한 사건, 차마 기록조차 될 수 없었던 그 사건의 실체가 서서히 드러난다. 공개된 또 다른 포스터에서는 사건의 당사자인 소녀들이 똑같은 복장의 차림으로 무언가를 손에 꼭 쥔 채 점호를 마치고 있는 기괴한 모습을 포착했다. 멍한 표정의 소녀들 가운데 주란(박보영 분)은 어딘지 불안해 보이는 표정으로 정면을 응시한다. 이는 “1938년 기록조차 될 수 없었던 미스터리”라는카피와어우러져호기심을더욱자극한다. 한편, 소녀들 사이를 유유히 걸어가는 한 여자, 그녀가 바로 이 학교의 교장(엄지원 분)이다. 과연 교장과 소녀들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은 무엇인지, 공개된 티저 포스터 2종만으로도 영화에 대한 관심과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함께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주란이 기숙학교로 전학 오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새로운 전학생으로 인해 들뜬 소녀들과는 달리, 주란의 얼굴에는 수심이 가득하다. 새로운 환경이 낯설기만 한 주란은 쉽사리 소녀들에게 다가가지 못하고, 교장선생님의 친절함도 어색하기만 하다. 그러던 어느 날 “이상한 아이가 나타났다.”라는한소녀의일기장이펼쳐진다. “그때랑정말똑같지?”라는섬뜩한말과함께학교에서하나둘소녀들이흔적도없이사라진다. 그 즈음부터 주란은 이상한 장면들을 목격하게 되고, 학교에서 뭔가 비밀스런 일들이 벌어지고 있음을 감지한다. “그냥편안하게있으면돼.”라고의미심장하게말하는교장과“아무도 믿지 말라.”는한소녀의귓속말은주란을더욱혼란스럽게만든다.  

베일에 싸여 있는 교장의 존재와 고립된 학교에서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소녀들. 사건의 중심에 다가가는 주란의 두려움이 점점 커져가는 가운데, 이들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의 실체가 무엇인지 관객들의 기대감을 한껏 높이고 있다. 여기에 전에 볼 수 없던 신비로운 느낌의 비주얼과 시선을 압도하는 아름다운 미쟝센까지 더해져 웰메이드 미스터리 영화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1938년 경성의 기숙학교에서 사라지는 소녀들, 이를 한 소녀가 목격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미스터리 영화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은 오는 6월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영화정보>

 제목 :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제공/배급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 : 청년필름, 비밀의 화원
각본/감독 : 이해영
출연 : 박보영, 엄지원, 박소담
개봉 : 2015년 6월 개봉 예정

안현아 기자 / haan@korea-press.com

[관련기사]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문화, 영화, 개봉영화,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한국영화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