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IT&과학
대서양서 '데드존' 최초 발견...생명체 살 수 없는 죽음의 공간
조희선 기자  |  hscho@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5.06  13:35:16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조희선 기자] 바닷물에 용해된 산소량이 적어 생물이 생존할 수 없는 '데드 존'(Dead Zone)들이 대서양에서 발견됐다고 과학자들이 주장해 화제다.

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독일 키일(Kiel)대학의 키일대양연구센터(GEOMAR) 연구팀은 학술지 <바이오 지오 사이언스>에 게재된 연구 보고에서 서아프리카 해안에서 수백㎞ 떨어진 대서양에서 산소 용도가 매우 낮은 '데드 존'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길이 160㎞의소용돌이들이 서아프리카 해안에서 수백㎞ 떨어진 곳에서 발생해 하루 4~5㎞ 대서양 중심 쪽으로 이동한다"고 설명했다.
 
연구를 이끈 요하네스 카르스텐센(Johannes Karstensen)은 "소용돌이들이 서아프리카 해안에서 수백km미터 떨어진 곳에서 발생해 하루 4~5km 대서양 중심 쪽으로 이동한다"고 덧붙였다.
 
대부분의 데드존은 호수나 수심이 얕은 해안가에서 발견된다. 연구팀은 "이번 북대서양에서 발견된 데드 존은 깊은 바다에서도 소융돌이에 의해 산소가 빠르게 소진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카르스텐센은 이러한 데드존이 해양생물뿐만 아니라 북대서양에 있는 카보베르데(Cape Verde) 제도 주민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조희선 기자 / hscho@korea-press.com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