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농구&배구
[NBL] '대활약' 윌리엄스 덕에 브루클린, 애틀란타에 완승4Q에만 무려 18점 활약한 윌리엄스.. 팀을 위기에서 구해내다
장문기 기자  |  mkjang@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4.28  23:17:52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장문기 해외스포츠전문기자] 데론 윌리엄스(31, 브루클린 네츠)의 활약으로 브루클린이 또한번의 기적을 연출하였다.

28일(이하 한국시간)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벌어진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1라운드 4차전에서 브루클린 네츠는 동부컨퍼런스 1위 애틀란타 호크스와 연장 접전 끝에 120-115로 물리쳤다.

이로써 브루클린은 2패 뒤 홈에서 2연승을 달리며 기울어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브루클린은 3쿼터까지 애틀란타에게 74-82로 뒤졌다. 애틀란타의 끈끈한 조직농구 앞에서 맥없이 무너진 브루클린은 지난 경기 승리의 기운을 받지 못한채 그대로 패배를 당하는듯 보였다.

하지만 위기의 순간, 윌리엄스의 진가가 발휘되었다. 윌리엄스는 4쿼터 시작과 동시에 과감한 3점슛과 스텝백 점프슛으로 내리 5점을 뽑았고 3쿼터까지 끌려가던 팀을 다시 상승세로 이어가도록 나타내기 시작하였다. 이어 보그다노비치의 3점슛까지 터지면서 기세를 올린 브루클린은 순식간에 85-82로 전세를 뒤집었다.

그러나 애틀란타가 다시 재역전하자 윌리엄스는 돌파와 3점슛 두 방으로 내리 8득점을 폭발시키는 활약을 뽐내었고 종료 2분을 남기고 애틀란타가 또 역전하자 다시 윌리엄스가 102-101로 앞서는 상황에서 3점슛을 꽂았다.

그리고 4쿼터 막판 104-104 동점 상황에서 펼쳐진 마지막 공격에서 쏜 윌리엄스의 역전슛이 아쉽게 불발 되어서 승부가 연장전으로 넘어갔지만 지칠줄 몰랐던 윌리엄스는 연장전 종료 20.2초전 자유투 2구를 모두 넣어 쐐기를 박았다.

결국 35점, 7어시스트의 대활약을 펼친 윌리엄스의 활약으로 브루클린은 애틀란타를 120-115로 꺾는 파란을 연출하면서 플레이오프에서의 희망을 이어갔다.

무엇보다도 지난 3차전서 3점에 그친 윌리엄스를 향해 ‘한 물 갔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던 것과 달리 이날윌리엄스는 보란 듯이 4차전서 재기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맘껏 과시하였다. 반면 2연패에 빠진 애틀란타는 예상치 못한 장기전에 돌입한채 긴장감을 더 드러나게 되었다.

장문기 기자 / mkjang@korea-press.com

[관련기사]

장문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NBL, 미국프로농구, 브루클린, 애틀란타, 플레이오프, 농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