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방
정부, 中 사드 관련 인센티브 제안설 "사실 아니다"
조희선 기자  |  hscho@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10  17:18:10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조희선 기자] 정부는 중국이 한국에 대해 미국의 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를 거부하는 대가로 경제적 인센티브를 제공했다는 미국의 보수 성향의 안보전문 웹진인 '워싱턴 프리비컨'의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워싱턴 프리비컨의 보도 내용에 대한 설명을 요청하는 질문에 "미국의 웹진 회사 하나가 그런 주장을 한 것 같은데 결론적으로 말하면 그런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방한해 정상회담을 한 결과에 대해서는 보도자료나 백그라운드 브리핑을 통해 우리가 이미 주요한 내용을 밝힌 바 있다"면서 "그 내용을 보면 이런 내용이 없다는 것을 확실하게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자국 통신 업체가 한국 통신 인프라망의 입찰을 따낼 수 있도록 중국 정부가 한국 정부를 압박한 적 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중 관계는 최상의 관계에 있다"면서 "이런 사안이 정상회담에서 오갈 수 있는 그런 내용이 아니라는 것으로 보면 되겠다. 그것이 상식적인 판단"이라고 말했다.
 
앞서 워싱턴 프리비컨은 지난 9일(현지시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미국의 사드 배치계획을 허용하지 말 것을 직접 호소하면서 그 지렛대로 한국에 무역과 경제교류를 늘리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한 관리는 이 매체에 "중국은 한국을 이용해 1950년대 이래 동아시아 평화와 안정의 주춧돌인 한·미·일 공조를 약화시키는 게 전략적 목표"라며 "여기에는 일본의 제국주의와 과거사에 대한 선전을 통해 반일감정을 조장하는 것도 포함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 관리는 이어 "불행히도 한국 지도부는 베이징의 계략에 쉽게 빠져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또 중국이 한국 정부를 상대로 자국의 통신업체인 화웨이가 한국 통신인프라망 입찰을 따낼 수 있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희선 기자 / hscho@korea-press.com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