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아내가 중병 걸리면 반대 경우보다 혼인관계 파탄 가능성 높다남편이 중병 걸릴 경우에는 이혼율에 변함 없어
김유진 기자  |  yjkim@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06  19:01:15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김유진 기자] 아내가 중병에 걸렸을 경우 반대로 남편이 중병에 걸렸을 때보다 혼인관계가 파탄 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5일(현지시간) 미국 보건사회행동학회보 3월호에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내가 중병에 걸리면 건강할 때에 비해 이혼율이 6%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남편이 중병에 걸릴 경우에는 이혼율에 아무런 변함이 없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아이와와주립대학의 아멜리아 캐러터 교수팀이 근 20년간 2천701쌍의 부부를 관찰한 결과를 바탕으로 한 것이다.
 
관찰 대상은 부부 가운데 한 사람이 최소 51세 이상일 경우에 한했다.
 
이들 부부의 결혼 관계를 오랜 기간에 걸쳐 추적한 결과 32%가 이혼했고, 24%는 배우자가 사망해 혼자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러커 교수는 “질병이 부부 관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잦으며 그 대부분이 재정적 요인에서 비롯되는 것”이라며 “질병이 이혼을 촉진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간병의 질도 중요한 요인”이라면서 “병든 아내들은 대체로 남편의 간병에 덜 만족하고 있었다”고 분석했다.
 
또한 남편들, 특히 나이가 많은 남편일수록 아내만큼 간병인들에게 친화적이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김유진 기자 / yjkim@korea-press.com

[관련기사]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