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건사고
'1억원' 노리고 금고 털었지만...산삼 몇 뿌리와 담배 1보루뿐2시간 걸쳐 망치 이용해 금고 부쉈지만 현금 은행에 입금한 뒤
김유진 기자  |  yjkim@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2.27  18:37:28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김유진 기자] 동업자가 금고에 돈을 넣는 모습을 보고 금고를 훔쳤지만 산삼과 담배 1보루만 들어 있어 낭패를 본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동업자 사무실에 침입해 금고를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중국인 임모(42)씨를 구속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임씨는 지난 18일 오후 9시께 중구에 있는 동업자 박모(46)씨의 사무실에 몰래 들어가 금고와 안에 있던 물건을 절도한 혐의다.
 
중국에서 염색공장을 운영하던 임씨는 지난달 15일 관광비자로 입국한 뒤 국내에서 의류와 화장품, 인삼 등을 사들여 중국으로 수출하는 박씨에게 물건을 구입해달라며 동업자금으로 11만달러(약 1억원)를 건넸다.
 
박씨가 돈을 받자마자 사무실 금고 안에 넣는 모습을 눈여겨본 임씨는 그가 자리를 비운 사이 금고를 훔치기로 마음먹었다.
 
임씨는 조선족인 박씨가 설 명절을 쇠기 위해 중국으로 출국한 범행 당일 방범 창살을 쇠톱으로 절단해 사무실에 침입했다.
 
그는 사무실에서 2시간에 걸쳐 망치 등을 이용해 금고를 부쉈다. 그러나 현금은 이미 박씨가 전부 은행에 입금한 뒤여서 낭패를 봤다.
 
결국 임씨가 챙긴 것은 시가 900만원 상당의 산삼 여섯뿌리와 시가 10만원 상당의 담배 1보루, 사업자등록증과 전세계약서뿐이었다.
 
임씨는 증거를 없앨 생각에 부순 금고와 도구들을 모두 손수레에 실어 인근 공원에 버린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지난 23일 정오께 사무실로 출근한 박씨의 신고를 받고 수사를 벌여 5시간 만에 임씨를 검거했다.
 
임씨는 약 1년 전부터 박씨와 친분을 쌓았고 중국에서 사업이 잘 풀리지 않자 이번에 국내에 들어와 박씨와 처음 거래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임씨를 상대로 공범이 있는지와 여죄를 캐고 있다.
김유진 기자 / yjkim@korea-press.com

[관련기사]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