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TV
SBS '아빠를 부탁해', MBC '무한도전'과 맞붙는다설날 특집 방송에서 토요일 오후 6시 정규방송으로 편성
유찬형 기자  |  cyyu@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2.27  13:54:02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유찬형 기자] 설날 특집으로 방송되며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끌었던 SBS ‘아빠를 부탁해’가 토요일 오후 6시대에 정규 편성되어 MBC 간판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과 맞붙을 것으로 보인다.

27일 복수의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SBS는 최근 내부적으로 ‘아빠를 부탁해’의 정규 편성을 확정하고 정규 첫 촬영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 프로그램은 SBS의 토요일 오후 6시대를 책임질 예정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SBS 측 관계자들은 "'아빠를 부탁해'가 토요일 오후 6시대를 논의 중인 것은 맞지만 아직 편성이 확정된 것은 없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1일 '무한도전'과 '아빠를 부탁해'가 맞붙었을 때 여전히 ‘무한도전’이 시청률 면에서 앞섰다. '무한도전'은 13%(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아빠를 부탁해'(12.8%)를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동시간대 1위를 했다. 그러나 그 시청률 격차가 크지 않았기 때문에 SBS가 이런 결정을 한 것으로 보인다. 겨우 두번째 방송에서 무한도전과 시청률 격차가 얼마 나지 않았기 때문에 정규편성시의 가능성을 본 것이다. 

기존 SBS의 토요일 오후 6시대를 책임졌던 '놀라운 대회 스타킹'은 다른 시간대로 옮겨질 것으로 보인다. 8년여 동안 시청자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받았던 프로그램이기에 즉각적인 폐지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아빠를 부탁해'는 아빠와 딸의 관계를 들여다보는 관찰 예능프로그램. 파일럿 방송 당시 강석우, 이경규, 조재현, 조민기 부녀가 출연해 재미와 공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유찬형 기자 / cyyu@korea-press.com

[관련기사]

  SBS, 아빠를 부탁해, 조재현, 무한도전, 유재석, MBC, 스타킹, 정규편성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