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날씨&생활
올해 봄꽃 개화 시기, 평년보다 이르지만 작년보다는 늦을 듯개나리, 3월 15일 서귀포 시작으로 4월 초까지 개화
김유진 기자  |  yjkim@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2.26  12:49:10
트위터 페이스북
   
[코리아프레스 = 김유진 기자] 올해 봄꽃 개화 시기가 평년보다는 이르지만 작년보다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올해 봄꽃 개화 시기는 전국이 대체로 평년보다 1∼3일 이르고 동해안과 남해안 일부 지역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26일 밝혔다.
 
다만 개화 시기가 매우 일렀던 작년보다는 3일가량 늦을 전망이다.
 
개나리는 3월 15일 서귀포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3월 16∼25일, 중부지방은 3월 25일∼4월 2일,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및 산간지방은 4월 2일 이후에 개화할 것으로 보인다.
 
진달래는 3월 18일 서귀포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3월 19∼29일, 중부지방은 3월 28일∼4월 4일,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및 산간지방은 4월 4일 이후에 꽃망울을 터뜨릴 것으로 예상된다.
 
봄꽃은 보통 개화 후 일주일 정도 지나면 만개해 절정기를 맞는다.
 
이에 따라 서귀포는 3월 22일 이후, 남부지방은 3월 23일∼4월 5일께, 중부지방은 4월 1∼11일께로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의 봄꽃이 흐드러지게 필 때는 4월 3∼4일께로 예측된다.
 
기상청은 2월(1∼23일)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았던 데다, 3월 전반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고 후반에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거라는 전망을 토대로 올해 봄꽃 개화가 평년보다는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여기서 '개화'란 한 개체(대표 나뭇가지에서 한 묶음의 꽃봉오리)에서 세 송이 이상 완전히 벌어진 것을 말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개나리, 진달래와 같은 봄꽃의 개화 시기는 2월과 3월의 기온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다"며 "일조시간과 강수량의 변화, 개화 직전의 날씨에 따라 다소 차이가 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유진 기자 / yjkim@korea-press.com

[관련기사]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