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농구&배구
윤호영, ‘선배’ 조성민에게 이마 들이대면서 팽팽한 신경전-이후 말다툼까지 벌어져 분위기 험악
김은우 기자  |  ewkim@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2.25  11:03:51
트위터 페이스북
   
▲ (사진-SPOTV 캡쳐)

24일 오후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4-15 KCC프로농구' 원주 동부와 부산 KT와의 경기에서 4쿼터 8분 가량 남겨둔 가운데 47-54로 뒤지고 있던 동부는 김주성의 더블 파울로 경기가 잠시 중단됐다.

이때 갑자기 윤호영은 화가난 듯 자신을 마크하던 조성민에게 다가가 이마를 맞대며 신경전을 펼쳤다. 이후 말다툼까지 벌어져 분위기가 험악해지기 시작했지만, 주변 선수들이 말려 큰 싸움으로 번지진 않았다.
 
두 선수는 결국 더블 파울 조치를 받았고, 이날 경기는 14점을 몰아친 김승원의 활약에 힘입어 69-61로 부산 KT가 승리했다.

경기 후 이 사건은 인터넷에 퍼져 윤호영과 조성민은 국가대표팀에서 오랜 선후배 사이었던 점에서 네티즌들의 '눈살'이 찌푸려지게 만들었으며, 이 신경전 영상은 조회수 30만건을 돌파할 정도로 화제가 되었다.

한편 조성민은 한양대를 졸업하고 지난 2006년 1라운드 전체 8순위로 현 소속팀 kt에 입단했다. 윤호영은 중앙대 졸업 후 2008년 1라운드 전체 3순위로 동부에 지명됐다.

김은우 기자 / ewkim@korea-press.com

[관련기사]

  윤호영, 조성민, 동부, KT, 프로농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