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자동차
2천cc 넘는 국산차 가격 28만∼136만원 인하수입차도 2천cc 넘는 차 20만∼200만원 낮춰
연합뉴스  |  webmaster@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1.03  06:15:01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연합뉴스) 안 희 기자 = 올해부터 배기량이 2천cc를 넘는 차량에 대한 개별소비세율이 낮아지면서 제도의 적용을 받는 차종들의 가격이 전격 인하됐다.

3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생산한 국산차 중 배기량 2천cc를 초과한 차종들의 가격은 적게는 28만원에서 많게는 136만원까지 낮춰졌다.

이는 한미 자유무역협정 발효 이후 차량 가격에 반영되는 개별소비세율이 단계적으로 낮아지는 데 따른 것으로, 지난해까지 7%였던 '배기량 2천cc 초과 차량에 대한 개소세율'은 올해 들어 6%로 내려갔다.

이에 따라 현대차[005380]는 '그랜저 2.4 모던'이 36만원 인하된 2천976만원에 판매되고 에쿠스 5.0 프레스티지 모델의 경우 134만원이 내려간 1억1천126만원으로 가격이 조정됐다.

36만원 싸진 싼타페 2.2 모던(3천16만원)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도 가격 인하 대상에 포함된다.

기아차[000270]는 28만원 인하된 모하비 3.0 JV 300(이륜구동. 3천575만원)과 36만원 싸진 K7 2.4 프레스티지(3천22만원)을 비롯해 79만원이 인하된 K9 3.8 이그제큐티브(6천521만원) 등 2천cc 초과 모델에 28만∼79만원의 가격 인하가 이뤄졌다.

한국GM 역시 말리부와 캡티바, 알페온 등의 모델이 38만원에서 최대 49만원까지 가격을 내렸고, 르노삼성도 SM7 모델이 세부모델별로 36만원에서 46만원까지 싸졌다.

국산차 중 가장 인하액이 큰 모델은 쌍용차[003620]의 체어맨 W의 V8 5000 서밋으로, 기존 1억1천464만원에서 136만원이 내려간 1억1천328만원에 판매된다.

수입차들은 대체로 20만원에서 200만원 사이에서 가격 인하폭이 결정됐다.

도요타의 경우 20만원 인하된 캠리 2.5(3천350만원)에서부터 50만원 내려간 아발론(4천890만원)까지 가격이 조정됐다. 렉서스 브랜드의 경우, 130만원이 떨어진 LS[006260] 600hL 이그제큐티브 4인승(1억8천10만원)의 인하폭이 가장 크다.

벤츠는 평균 0.4%의 가격 인하를 결정했다. C220 CDI 모델의 경우 4천790만원(20만원 인하)이고 SLS AMG 카본 패키지 모델은 가격이 200만원 내려 2억8천260만원에 판매된다.

BMW는 3시리즈와 5시리즈를 비롯해 배기량 2천cc 이상인 차종 33종이 적게는 약 60만원에서 많게는 150만원까지 싸지면서 평균 0.7%의 가격 인하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prayerah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 webmaster@korea-press.com

[관련기사]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