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 > 충청도
단양군 고랭지 채소 '삼채' 새 소득 작물 육성
연합뉴스  |  webmaster@korea-pres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9.20  07:02:08
트위터 페이스북
(단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충북 단양군에 고랭지 채소인 '삼채'가 새 소득 작물로 떠오르고 있다.

20일 단양군에 따르면 농업기술센터(소장 이복우)는 지난 4월 초 영춘면 의풍리 유재호(51) 씨 등 2개 농가에 2천600㎡ 규모의 삼채 시범단지를 조성, 다음 달 수확에 나선다.

삼채는 단맛과 매운맛, 쌉쌀한 맛 등 세 가지 맛이 나 '뿌리 부추'로도 불리고 있다.

삼채는 히말라야 고지대에서 생산되는 채소로 현재 미얀마에서 주로 재배되고 있다.

잎과 뿌리를 이용해 김치, 무침, 탕, 전, 찜 같은 요리와 빵, 국수, 만두소, 주스 원료, 약재 등 쓰임새가 많다.

재배가 수월한 삼채는 식이성 유황성분이 양파의 2배, 마늘의 6배에 달해 항암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잎과 뿌리를 이용한 생채뿐만 아니라 가루, 환 등으로 다양하게 이용되는 작물이다.

군 농업기술센터는 올해 신 소득 작목 육성시범사업으로 2개 농가를 선정하고 삼채 종근과 재배기술을 지원했다.

삼채는 현재 1kg당 2만원에 거래돼 고소득 작물로 평가받고 있다.

이복우 소장은 "새로운 소득작물 발굴 및 농가소득 증가를 위해 다양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삼채가 지역 농가의 또 다른 소득원으로 자리 잡도록 꾸준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ns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 webmaster@korea-press.com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 지양로 17길 38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일 : 2013년 8월 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