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논단
 [논평] 최경환 부총리의 발언은 실언도 해프닝도 아니다
 닉네임 : 참여연대  2014-11-26 19:46:44   조회: 1718   
「경제혁신 3개년 계획」등 최근 정부발표에 이미 포함되어있는 내용
사회적 논의가 필요한 과제를 기업의 애로사항 정도로 취급하는 정부

1.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11/26) 한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정규직 과보호가 심각하고, 정규직 과보호로 인해 기업은 채용을 꺼리고, 비정규직이 양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비정규직 사용기간 연장, 파견허용업종 확대, 정규직 해고 합리화 등 최근 이어지는 발언은 단순한 실언이나 해프닝이 아니다. 정부가 현실을 제대로 인식하지, 진단하지 못했기 때문에 나오는 이야기도 아니다. 최근 노동현안에 대한 연이은 정부발언은 자신들이 밀어붙이고자 하는, 이미 발표한 바 있는 계획을 하나씩 다시 공개하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내놓는 계획 하나, 하나가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막론하고 모든 노동자의 기본적인 고용안정조차 부정하고 있으며, 정부가 마치 기업의 민원을 해소하는 방식으로 노동자에게 일방적인 희생과 양보를 요구하고 있다는 점에 있다.

2. 2014년 3월 발표된「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세부내용에는, 이미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 이란 항목으로, △비정규직 차별해소·근로조건 보호 △정규직 보호 합리화 계획이 포함되어 있다. 정규직 보호 합리화의 구체적인 내용은 ‘정규직과 비정규직간 근로조건 격차에 따른 경제적 비용과 사회적 갈등에 대한 실태파악 후 개선방안 마련’으로 명시되어 있다. 2주전 대법원은 해고는 경영자의 판단이니, 이를 존중하겠다는 판결을 내렸다. 정리해고에 반대하는 파업은 불법파업인 상황에서 정부는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통해 ‘효율적인 인력운용을 가로막는 노조 동의권 남용 등 불합리한 관행 개선을 통한 기업 경영 유연성 제고’하겠다고 이미 발표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정규직 과보호란 말은 그 자체가 얼토당토않다.

3. 2014년 3월 진행된 제1차 규제개혁 장관회의 및 민관합동 규제개혁 점검회의에서도 기업에 편향된 정책방향이 고스라니 드러난다. 이 회의의 발표자료를 보면 ‘고용규제’가 ‘기업애로 핵심규제’ 중 하나로 포함되어 있다. ‘통상임금·초과근로·정년연장 등 관련 불학실성’과 노동조합의 반대 등으로 인해 투자가 저해되고 있다고 판단하고, △통상임금 등 임금체계의 합리적 개편, △근로시간 단축은 기업규모별 단계적 시행, △임금피크제 확산 등 정년 60세 조기 정착 지원 등을 개선방안으로 제안했다. 우리 사회가 반드시 풀어내야 하는 사안으로, 이를 위해 사회구성원 전체가 함께 논의해야 하는 과제를 이 정부는 ‘기업의 애로’정도로 간주하고 있다.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현실을 몰라서 하는 나오는 이야기가 아니다. 오늘 발언은 새로운 것이 아니다. 이 정부가 관철시키고자 하는 어떤 것을 재차 공개한 것에 불과하다.

4. 독립된 노동정책도, 고용정책도 없으며, 노동과 고용이 경제정책 중 하나이자, 규제완화의 일환으로 간주하고 있는 작금의 정부라는 현실은 개탄스럽다. 그러나 더욱 개탄스러운 것은 고용률 70%를 말하면서 스스로 고용과 노동을 벼랑 끝으로 내모는 정부에게서 최소한의 일관성조차 확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우리 사회에서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주범은 비정규직 사용기간을 연장하고, 파견업종을 확대하겠다는 정부, 대법원 판결을 무시하고 있는 기업을, 자신의 책임을 회피하고자 노동자를 간접고용으로, 특수고용이란 이름으로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는 기업을 사실상 방관하고 있는 정부, 바로 자신이다. 어떠한 미사여구로도 비정규직 확대와 정리해고 요건 완화를 포장할 수 없다. 당장 철회해라. 끝.
2014-11-26 19:46:44
210.xxx.xxx.254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25
  얼굴 사진을 박아넣은 ‘조국 수호’ 피켓이 물결쳤다 ....... (1)   초상   -   2020-02-03   233
24
  총기난사 사건 때 진압병사가 몸을 피하는 현실   해피코리아     2015-05-16   1602
23
  공무의 정당한 행사는 ”면책”되어야 한다.   해피코리아     2015-05-16   1538
22
  자식에게 을로 살고 싶은 부모들   하얀바다     2015-02-21   1904
21
  국민의 습관적인 행위를 구속해서는 안 된다.   하얀바다     2015-02-21   1705
20
  [논평] 새누리당과 김재원은 예산 빌미로 진상조사에 ‘딴지’ 걸지 말라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     2015-01-16   2033
19
  조현아 부사장은 국토교통부 조사에 성실하게 임해야 한다!   참여연대 노동사회위   -   2014-12-11   1817
18
  [논평] 정부는 정규직 해고 완화는 추진되지 않는다고 말해라   참여연대   -   2014-12-01   2040
17
  [논평] 청와대, 검찰 수사 전에 '이실직고'가 먼저다! / 새누리당, '정윤회 의혹' 관련 처신 똑바로 해야할 것!   통합진보당     2014-12-01   2187
16
  [논평] 최경환 부총리의 발언은 실언도 해프닝도 아니다   참여연대   -   2014-11-26   1718
15
  [논평] 홍준표 도지사의 권한쟁의심판청구소송 취하는 국민을 우롱한 ‘막장사기극’이다.   통합진보당 국회의원     2014-11-26   1826
14
  [성명서] 여야의 누리과정 예산 우회 지원합의에 대한 입장   보육재정파탄대응공동   -   2014-11-25   1704
13
  미봉책에 불과한 보육예산 여야합의 유감... 정부는 ‘국가책임보육’ 약속대로 이행해야   참여연대   -   2014-11-25   1725
12
  학교비정규직노동자의 파업을 지지합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2014-11-18   1816
11
  박승춘 보훈처장의 국회 행패! 박근혜 행정부답다!   통합진보당 홍성규   -   2014-11-16   1970
10
  본격적인 유신독재 서막! 즉각 중단하라! 독재의 충실한 경비대로 나선 검경의 행태 또한 강력히 규탄한다!   통합진보당 대변인 홍   -   2014-11-16   1850
9
  [논평] 전태일 열사 44주기를 맞아...   통합진보당 대변인 김     2014-11-14   1861
8
  [논평] 쌍용차 정리해고가 적법하다는 대법원 판결 납득하기 어렵다   참여연대   -   2014-11-13   2746
7
  [브리핑] 공무원 배제? 마침내 새누리당이 드러낸 추악한 본심!   통합진보당 대변인     2014-11-13   2199
6
  꿈을 향해 도전하는 수험생 여러분의 건투를 빌며   통합진보당 대변인 김     2014-11-12   188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김효빈  |  편집인 : 김효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귀성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