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논단
 [논평] 쌍용차 정리해고가 적법하다는 대법원 판결 납득하기 어렵다
 닉네임 : 참여연대  2014-11-13 17:55:54   조회: 2746   
쌍용차 정리해고가 적법하다는 대법원 판결 납득하기 어렵다

‘긴박한 경영상 필요’는 전가의 보도인가

1. 대법원은 2009년 쌍용차 정리해고가 적법하다고 판결했다. 대법원 3부(주심 박보영 대법관)는 오늘(11/13) 정리해고당한 노동자 153명이 쌍용자동차 사측을 상대로 제기한 해고무효확인소송의 상고심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단행된 정리해고가 유효하다’는 취지로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지난 2월 있었던 항소심에서 고법은 구조적·계속적 재무 건전성의 위기가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지만, 오늘 대법원은 이를 배척하고, 구조적·계속적 재무 건전성 위기가 있었으며 정리해고가 적법하다고 판단했다.

2. 오늘 대법원은 당시 회사에 정리해고를 할 수 밖에 없는 ‘긴박한 경영상의 필요’가 있었고, 당시 회사가 해고회피노력을 다하지 않은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쌍용자동차의 정리해고는 시작부터 그 정당성을 의심받았다. 쌍용자동차 사측이 정리해고가 정당하다며 제시하는 회계자료 간의 숫자가 서로 맞아 돌아가지 않는다는 것은 2년에 걸친 항소심 과정에서 드러났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에서 대법원은 ‘긴박한 경영상의 필요’를 인정했다. 납득하기 어렵다.

3. 대법원은 ‘기업 운영에 필요한 인력의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 잉여인력은 몇 명인지 등은 상당한 합리성이 인정되는 한 경영판단의 문제에 속하는 것이므로 특별한 사정이 없다면 경영자의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고 판결했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정리해고 즉, 근로기준법 상 ‘경영상 이유에 의한 해고’는 사측이 스스로의 필요에 의해 귀책사유가 없는 노동자의 생계를 박탈하는 것이다. 때문에 정리해고는 사측의 판단에 전적으로 맡겨져서는 안 되며, 사회적으로 신중하고, 엄격하게 제한되어야 하는 성질의 것이다. 실제 유럽의 경우, 기업이 정리해고를 단행하려 하면, 정리해고를 회피하고 예방하기 위해 정부가 적극 개입한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쌍용자동차 사태에서 드러났듯 국가가 직접 나서, 물리력을 동원하여 노동자를 몰아내고 탄압한다. 결국 정리해고는 사측의 판단에 맡겨지고, 국가는 노동자와 시민의 생존권을 보호하지 않는다.

4. 이번 판결도 대량해고가 노동자 개인과 가족, 지역사회에 미칠 사회적 충격과 갈등, 비용과 희생을 외면하고, 오로지 사측의 경영권만을 앞세운 판단에 불과하다. 쌍용자동차 사측이 자신의 경영상 이유에 의해서 무고한 노동자를 대량으로 해고한 후 5년 동안 해고자와 해고자 가족 25명의 목숨을 잃었다. 가족은 해체되고, 지역사회는 파괴되었다. 사측 일방의 필요에 의해 기업과 국가가 전가의 보도처럼 휘두르는 정리해고에 제동을 걸어도 모자를 상황에서 돌이킬 수도 없는 이 모든 비극과 희생을 출발점으로 다시 돌려보냈다. 쌍용차 정리해고가 적법하다는 대법원 판결 납득하기 어렵다 끝.
2014-11-13 17:55:54
210.xxx.xxx.254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25
  얼굴 사진을 박아넣은 ‘조국 수호’ 피켓이 물결쳤다 ....... (1)   초상   -   2020-02-03   233
24
  총기난사 사건 때 진압병사가 몸을 피하는 현실   해피코리아     2015-05-16   1602
23
  공무의 정당한 행사는 ”면책”되어야 한다.   해피코리아     2015-05-16   1538
22
  자식에게 을로 살고 싶은 부모들   하얀바다     2015-02-21   1904
21
  국민의 습관적인 행위를 구속해서는 안 된다.   하얀바다     2015-02-21   1705
20
  [논평] 새누리당과 김재원은 예산 빌미로 진상조사에 ‘딴지’ 걸지 말라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     2015-01-16   2033
19
  조현아 부사장은 국토교통부 조사에 성실하게 임해야 한다!   참여연대 노동사회위   -   2014-12-11   1817
18
  [논평] 정부는 정규직 해고 완화는 추진되지 않는다고 말해라   참여연대   -   2014-12-01   2040
17
  [논평] 청와대, 검찰 수사 전에 '이실직고'가 먼저다! / 새누리당, '정윤회 의혹' 관련 처신 똑바로 해야할 것!   통합진보당     2014-12-01   2186
16
  [논평] 최경환 부총리의 발언은 실언도 해프닝도 아니다   참여연대   -   2014-11-26   1717
15
  [논평] 홍준표 도지사의 권한쟁의심판청구소송 취하는 국민을 우롱한 ‘막장사기극’이다.   통합진보당 국회의원     2014-11-26   1826
14
  [성명서] 여야의 누리과정 예산 우회 지원합의에 대한 입장   보육재정파탄대응공동   -   2014-11-25   1704
13
  미봉책에 불과한 보육예산 여야합의 유감... 정부는 ‘국가책임보육’ 약속대로 이행해야   참여연대   -   2014-11-25   1725
12
  학교비정규직노동자의 파업을 지지합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2014-11-18   1816
11
  박승춘 보훈처장의 국회 행패! 박근혜 행정부답다!   통합진보당 홍성규   -   2014-11-16   1970
10
  본격적인 유신독재 서막! 즉각 중단하라! 독재의 충실한 경비대로 나선 검경의 행태 또한 강력히 규탄한다!   통합진보당 대변인 홍   -   2014-11-16   1850
9
  [논평] 전태일 열사 44주기를 맞아...   통합진보당 대변인 김     2014-11-14   1861
8
  [논평] 쌍용차 정리해고가 적법하다는 대법원 판결 납득하기 어렵다   참여연대   -   2014-11-13   2746
7
  [브리핑] 공무원 배제? 마침내 새누리당이 드러낸 추악한 본심!   통합진보당 대변인     2014-11-13   2199
6
  꿈을 향해 도전하는 수험생 여러분의 건투를 빌며   통합진보당 대변인 김     2014-11-12   188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코리아프레스 공식 SNS
실시간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3813  |  발행인 : 김효빈  |  편집인 : 김효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귀성
Copyright © 2013 더코리아프레스. All rights reserved.